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독도 영공 침범한 러시아 군용기에 경고사격…“중·러 측 초치, 강력 항의”(종합)

기사승인 2019.07.23  15:52:32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강동우 기자]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3대가 23일 오전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한 과정서 독도 인근 우리 영공을 두 차례 침범한 러 1대에 대해 군이 F-15K와 KF-16 전투기로 경고사격을 하는 일이 벌어졌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44분 중국 군용기 2대가 이어도 북서방에서 KADIZ로 최초 진입, 오전 7시14분 이어도 동방으로 이탈했다. 이후 일본 방공식별구역(JADIZ) 내로 비행하다가 오전 7기49분 울릉도 남방 약 76마일(140㎞)에서 KADIZ로 재진입했다.

기수를 왼쪽으로 돌려 북상하던 중국 군용기는 울릉도와 독도 사이를 지나 오전 8시20분 KADIZ를 이탈했다.

이후 중국 군용기가 오전 8시 33분 동해 북방한계선(NLL) 북방에서 러시아 군용기 2대와 합류, 남하하던 중 오전 8시 40분께 울릉도 북방 약 76마일 근방에서 KADIZ를 재진입했다.

최초 KADIZ에 진입했던 중국 군용기 2대와 동해서 합류한 러 군용기 2대는 오전 9시4분께 울릉도 남방에서 KADIZ를 벗어났다.

특이한 점은 기존 러시아 군용기 2대와 별개로 동쪽에서 KADIZ에 진입한 러시아 군용기 1대에 대해선 우리 공군기가 차단 기동을 펼치고 오전 9시9분 독도 영공을 침범하자 경고사격을 하는 등 전술 조치를 했다.

이에 오전 9시15분 KADIZ를 이탈했다가 오전 9시28분 KADIZ를 재진입, 오전 9시33분 독도 영공을 2차 침범했다.

이에 우리 전투기가 재차 경고사격을 했고 오전 9시37분에 독도 영공을 이탈해 북상, 최종적으로 오전 9시56분에 KADIZ를 이탈했다.

러시아 군용기를 비롯해 외국 군용기가 한국 영공을 침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합참은 이날 관련 브리핑을 통해 “제주도 서남방 및 동해 NLL 북방에서 군용기들을 포착했을 때부터 공군 전투기를 긴급 투입해 추적 및 감시비행, 차단기동, 경고사격 등 정상적인 대응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두농위 주한 중국무관이 초치된 후 청사를 나서고 있다(왼쪽). 또 이날 합참에 함께 초치된 마르첸코(왼쪽) 주한 러시아무관이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외교부는 윤순구 차관보는 이날 주한 러시아 대사대리를, 국방부도 비슷한 시각 주한 중국·러시아 대사관 무관을 각각 불러 중국·러시아 군용기의 KADIZ 진입 및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 침범에 대해 매우 엄중하게 항의했다.

강동우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