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KT, 휴가철 맞아 네트워크 특별대책 마련

기사승인 2019.07.23  11:14:13

공유
default_news_ad2
KT 네트워크부문 직원들이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 인근 5G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KT>

[위클리오늘=신유림 기자] KT(회장 황창규)가 휴가철을 맞아 특별 대책을 마련하고 네트워크 관리 기간에 돌입한다.

KT는 해운대·광안리·경포대 해수욕장을 비롯해 리조트·캠핑장·워터파크 등을 포함 전국 760여 개 휴양지를 집중 관리 대상으로 지정하고 네트워크품질 사전점검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KT는 하계휴가 극성수기인 이달 27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휴양지에서 데이터 사용량이 최고점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서비스 제공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특히 전국 주요 휴양지를 비롯해 경부·호남·영동·서해안 고속도로에 위치한 휴게소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사전 품질점검을 완료했다.

아울러 이달 15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휴양지내 야간 A/S 대기 인력을 2배 이상 확충하고 숙박업소를 비롯해 식당·배달업체 등의 소상공인 고객 대상으로도 긴급 A/S를 확대 지원한다.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 지정용 상무는 “고객이 즐거운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네트워크 품질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유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