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SKT·대구시·대구경찰청, 빅데이터 기반 안전사회 조성 협력

기사승인 2019.05.22  17:08:47

공유
default_news_ad2

- 112 신고정보·순찰차 위치 등 분석...맞춤형 범죄 예방대책 수립

대구지방경찰청에서 열린 22일 협약식에는 신용식(왼쪽) SK텔레콤 스마트에너지시티유닛장, 유오재(가운데) 대구지방경찰청 생활안전과장, 백왕흠(오른쪽) 대구광역시 스마트시티과장이 참석했다. <사진=SK텔레콤>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대구광역시, 대구지방경찰청과 112 신고 정보, 순찰차 이동 정보, 유동인구 데이터 등 빅데이터 기반 안전사회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SK텔레콤이 참여하는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국가전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SK텔레콤은 대구광역시에 개방형 데이터 허브 센터를 구축하고, 도시행정서비스를 고도화하는 주관기관으로 본 사업을 수행한다.

SK텔레콤은 대구광역시와 대구지방경찰청, 계명대학교, 데이터 분석 전문기업 비투엔 등과 도시안전 관련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효율적인 범죄예방 대책을 수립할 예정이다.

먼저, SK텔레콤과 대구지방경찰청은 폭력, 시비, 주취자, 교통사고 등에 대한 112 신고 정보를 신고유형 및 출동시간‧발생장소 등으로 분류하고, 순찰차의 이동경로와 배치 위치 등을 분석해 상황별로 효율적인 대처를 돕는다.

또한, SK텔레콤 유동인구 분석 솔루션을 활용해, 시내 각 지역의 시간별‧연령별‧성별 인구 분포를 고려한 맞춤형 범죄 예방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각 기관은 이번 협업을 통해 범죄 발생 시 빠른 대응이 가능해지고, 더 나아가 범죄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해당 사업의 성공사례를 타 지역에 전파해 경찰청 112 순찰노선 개발 사업과 연계한 전국단위 범죄 대응 역량 강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신용식 SK텔레콤 스마트에너지시티유닛장은 “SK텔레콤의 과학적인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활용해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경찰 업무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더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 데 일조할 것”이라고 했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42

연예&스포츠 인기기사

item4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43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