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19일도 큰 일교차... 남부지방 산발적 비

기사승인 2019.04.18  17:56:45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김국동 기자] 19일 남부 내륙 지방에는 오후 중에, 강원 영동과 경북 해안 지역에는 새벽에 산발적인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중부지방은 오전 중 구름이 많다가 낮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기상청은 "19일 남부 내륙은 낮 12시부터 오후 6시사이에, 강원 영동과 경북 해안은 새벽 3시~6시사이에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예측했다.

이어 "중부지방은 구름이 많다가 낮부터 차차 맑아지겠고, 남부지방은 가끔 구름 많겠다"고 덧붙였다.

19일 아침기온은 평년(최저 4~11도)과 비슷하거나 높겠다.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2~18도로 크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1도, 인천 7도, 수원 9도, 춘천 7도, 강릉 9도, 청주 10도, 대전 11도, 전주 12도, 광주 10도, 대구 13도, 부산 11도, 제주 11도다.

또 낮 최고기온은 서울 18도, 인천 18도, 수원 17도, 춘천 19도, 강릉 15도, 청주 20도, 대전 21도, 전주 22도, 광주 22도, 대구 17도, 부산 17도, 제주 20도 등으로 예보됐다.

19일 동해상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1.0~3.0m로 높게 일겠다. 기상청은 "동해안에는 너울로 인해 높은 물결이 해안가나 방파제를 넘는 곳도 있겠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해안에는 새벽 3시부터 오전 9시 사이에 가시거리 1㎞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대기는 건조한 상태가 계속되겠다. 18일 오후 4시 기준 강원영동에는 건조경보가, 그밖의 중부내륙과 경상도, 전남 광양 등에는 건조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이 예상된다.

김국동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