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 마치고 귀국길 올라

기사승인 2019.04.12  08:21:06

공유
default_news_ad2
▲ 한미 정상회담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에 오르며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오후 한미 정상회담 일정을 마치고 귀국 비행기에 올랐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치고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조윤제 주미대사와 미 라울러 의전장이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환송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미측 경호 관계자들과도 일일이 악수를 나눈 뒤 항공기에 탑승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북미간 대화 모멘텀을 살려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또 트럼프 대통령에게 귀국후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도 제안했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트럼프 행정부내 외교·안보 핵심 참모들을 만나 북한과 대화를 지속해 나갈 것을 설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시간으로 12일 오후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