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최정우 회장 '승풍파랑'은 공수표?…"포스코 가는 길엔 언제나 논란"

기사승인 2019.03.22  08:00:29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포스코(대표이사 최정우)를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산재은폐 의혹·협력업체 금품수수 의혹, 건설사 사망사고 최다 오명, 라돈 아파트, 부실시공 평가 상위권 랭크 등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포스코 가는 길엔 언제나 분란뿐이다”며 “포스코에서 일하는 사람도 일할 맛이 안 나겠다”고 비아냥 섞인 목소리가 나온다.

포스코는 과거 국정농단, 정경유착, 비자금 은폐 등 각종 의혹으로 국민 불신을 자초했다. 최 회장의 올해 신년사에서 “승풍파랑으로 난관극복” 외침도 의미가 없어 보인다.

19일 한 매체에 따르면 인천의 한 지역에서 지하 터널 공사로 아파트 건물이 내려앉고, 땅이 꺼졌다. 시공사인 포스코건설이 찍은 사진에서도 터널 공사 후 건물 손상이 확인됐다.

포스코건설은 “터널공사로 인한 피해라고 입증된 바가 없고, 공정한 기관의 정밀 안전진단이 필요하지만 입주민이 동의하지 않아 지연되고 있다”며 “정확한 기술적 진단 결과에 따른 인과관계가 도출돼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지반침하 계측 시기와 관련, 주민들의 문제 제기로 6개월 뒤 측정된 것이 도마에 오르고 있다.

건설계 한 교수는 “마땅히 공사 시작 때 지반침하 계측을 해야하고, 주위에 아파트가 있는데도 지반침하 계측 없이 공사했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전했다.

이에 포스코건설은 “지표침하계의 경우 설계에는 반영되지 않았으나, 주민들의 요구에 따라 추가 설치했다”며 “당사는 공사로 인한 주변 건물에 피해가 있는지 적극적으로 모니터링 해왔다”고 강조했다.

결국 주민들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포스코건설은 “현재 소송건은 절차에 따라 진행 중이며, 향후 재판과정에 성실히 임할 것이다”고 밝혔다.

안전진단에 대해서는 “해당 아파트 측은 자의적으로 업체선정을 하려고 하지만 공신력 있는 기관의 신뢰 가능한 안전진단 결과가 필수적이다”는 입장이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인천 한 아파트의 '라돈' 논란엔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에 대한 논의는 진행하고 있다”면서도 “2018년 1월1일 이전에 사업승인 된 아파트 단지는 해당 문제와 관련해 마감재를 교체해야 하는 법적 근거가 없다”고 전했다.

그간 여러 논란으로 촉발된 포스코건설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가 언제쯤 회복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