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신음하는 카드사, 올해 8000억 부담 가중…손실대책 절실

기사승인 2019.02.23  04:37:52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카드수수료 종합개편에 따라 일부 가맹점이 올해 8000억원 가량 수수료 경감을 받지만 이를 카드사가 떠안게 돼 업계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올해 카드사 실적이 본격적으로 악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손실보전대책이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19일 금감원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발표한 ‘카드수수료 종합개편 방안’에 따라 연매출 500억원 이하 가맹점들이 연간 약 8000억원 상당의 카드수수료 경감 효과를 얻을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경감되는 8000억원의 부담을 카드사가 고스란히 떠안는 형국인데 손실을 보전해 줄 어떤 대책도 없다는 점이다.

지난해 업권 1위 신한카드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5194억원으로 전년(9138억원) 대비 43.2%포인트나 급감했고, 2위 삼성카드의 지난해 순이익은 3453억원으로 전년(3867억원) 대비 10.7%포인트 감소했다.

KB국민카드와 우리카드의 지난해 순이익은 3292억원과 1265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0.9%포인트, 25%포인트 증가했지만 이는 양사가 한국자산관리공단으로부터 받은 사후정산금이 포함된 결과다.

이밖에 하나카드도 실적이 증가했지만 순이익 증가치는 0.28%포인트에 불과하는 등 지난해 카드수수료 인하로 인해 일회성 요인을 제하면 업권 전체실적이 감소했다.

결국 올해 카드업권의 부진이 본격적으로 대두될 것이라는 게 여신업계의 분석이다.

지난해 금융당국은 수수료 인하에 따른 카드사 수익성 악화에 대해 '카드 산업 건전화 및 경쟁력 제고 TF(태스크포스)'를 구성, 올해 1월까지 손실을 보전할 대책을 내놓기로 했다.

하지만 금융당국은 지금까지 묵묵부답이다.

관계자는 각 카드사 별로 상품과 그에 따른 부가 서비스 등 고려해야 할 내용이 너무 많다고 설명했지만 카드사의 입장에선 마냥 기다리고 있을 순 없는 상황이다.

한 카드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말부터 신상품 출시와 기존 제품의 수정 등 올해 경영전략을 손실대책에 맞춰 수정할 계획이었다”며 “논의가 지지부진하자 기존에 세워둔 경영전략이 어그러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수수료 우대 범위가 너무 광범위해 카드사의 부담만 커질 뿐 실효성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 우대 수수료율 적용 기준은 연매출로 구분하는데 3억원 이하에서 30억원까지이며, 올해 이 범위를 더욱 확대·세분화할 계획이다.

하지만 여기에 점포의 규모나 직원 수, 매출 종류 등 요소는 반영되지 않고 영세업자 대부분 매출이 떨어지는 점을 감안하면 수수료 감면은 실질적인 혜택이 못 된다는 분석이다.

때문에 정작 지원이 필요한 영세업자보다 일정한 매출로 안정된 소상공인이나 중형 가맹점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보고 있으며 그 부담을 카드사가 모두 떠안은 형세라는 것.

김상봉 한성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이번 수수료 개편의 핵심은 편의점인데 수수료 우대 카테고리를 늘린다고 영세업자에게 도움이 되진 않는다”며 “영세가맹점과 대형가맹점을 나눠 적용하는 것이 실효성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TF의 구성원인 김 교수는 손실보전 방안에 대해 “각 카드사 별로 상품의 종류나 구성, 데이터가 방대해 이를 분석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다만 무리하게 일정을 앞당기기보다는 완성도를 높여 실질적으로 카드사의 수익을 보전할 수 있게끔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42

연예&스포츠 인기기사

item4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43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