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조현아, 남편에게 폭행 혐의 고소당해

기사승인 2019.02.20  10:13:11

공유
default_news_ad2
▲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정상우 기자] 조현아(45) 대한항공 전 부사장과 이혼소송중인 남편이 조현아 전 부사장에게 폭행당했다며 고소장을 냈다.

20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조현아 전 부사장의 남편 박모(45)씨는 조 전 부사장을 상대로 특수상해, 아동복지법 위반상 아동학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에는 조현아 전 부사장이 화가 난다며 박씨의 목을 조르고, 폭언을 일삼은 내용 등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조현아 전 부사장이 밥을 빨리 안먹는다는 이유로 쌍둥이 아들에게 수저를 집어던졌다는 내용 등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박씨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슬하 삼남매가 보유하고 있는 가족회사 지분이 특정 업체에 무상으로 넘어갔다며 배임죄도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형외과 전문의인 박씨는 2010년 10월 조현아 전 부사장과 결혼해 쌍둥이 자녀를 두고 있다. 두 사람은 2017년 중순부터 별거중이며, 박씨는 지난해 4월 서울가정법원에 아내의 폭언과 폭행을 이유로 이혼소송을 제기했다. 박씨는 2014년 12월 '땅콩회항' 사건 이후 조현아 전 부사장의 폭행이 심해졌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대해 조현아 전 부사장측은 "일방적 주장"이라며 "박씨의 알코올 중독 때문에 결혼생활이 어려워진 것"이라고 반박했다.

정상우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