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남북 핸드볼 단일팀, 조별리그 전패 당했어도 일본만은 이겼다

기사승인 2019.01.20  13:19:14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김국동 기자] 핸드볼 남북 단일팀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역사적인 첫 승을 신고했다.

조영신 감독이 이끄는 단일팀은 19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제26회 세계남자핸드볼선수권대회 21~24위 순위결정전에서 일본을 27-25로 격파했다.

조별리그에서 5전 전패를 당해 순위결정전으로 밀려난 단일팀은 숙적 일본을 상대로 역사적인 첫 승리를 거뒀다.

남북 단일팀은 전반을 12-14, 2골차로 뒤졌지만 후반 10분 박광순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종료 2분을 남기고 조태훈, 강전구의 7m 던지기를 발판으로 승기를 잡았다.

7골을 넣은 강전구가 경기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단일팀은 20일 사우디아라비아와 21~22위 결정전을 끝으로 일정을 마감한다.

김국동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