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두산, SK에 2-1 승... 시리즈 전적 2승2패

기사승인 2018.11.09  23:53:43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김국동 기자] 두산 베어스가 SK 와이번스를 꺾고 한국시리즈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두산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의 2018 KBO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4차전에서 선발 조쉬 린드블럼의 역투와 정수빈의 결승 투런홈런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두산은 2승2패를 기록했다.

린드블럼은 7이닝 3피안타 2볼넷 10탈삼진 1실점 호투로 생애 첫 한국시리즈 승리투수가 됐다. 린드블럼은 시속 140㎞대 중후반의 포심·컷패스트볼과 포크볼, 커브를 앞세워 SK 타선을 잘 막아냈다. 위기 때마다 컷패스트볼과 커브로 삼진을 잡아내는 능력도 발군이었다.

정수빈은 0-1로 끌려가던 8회초 SK의 두번째 투수 앙헬 산체스를 상대로 투런홈런을 터뜨렸다. 5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한 정수빈은 데일리 MVP에 선정됐다.

한국시리즈 5차전은 10일 오후 2시 같은 장소에서 개최된다.

선취점은 SK가 뽑았다. 두산 선발 린드블럼의 역투에 막혀 2회까지 무실점에 그친 SK는 3회 선두타자 김성현의 볼넷과 박승욱의 희생번트로 득점 찬스를 잡았다. 곧바로 김강민이 1, 2루 사이를 빠지는 적시타를 때려냈다. 이후 제구력이 흔들린 린드블럼을 상대로 1사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제이미 로맥과 박정권이 모두 삼진으로 물러나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두산은 7회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백민기가 안타로 나갔지만, 허경민이 유격수 땅볼로 선행 주자를 아웃시켰다. 또다시 악몽이 재현되는 듯 했다. 타석에 KBO리그에서 가장 배트를 짧게 쥐는 정수빈이 등장했다. 정수빈은 산체스의 시속 153㎞짜리 낮은 직구를 걷어 올려 우중월 투런홈런을 터뜨렸다.

두산은 8회 마무리 함덕주를 투입했다. 함덕주는 2이닝 동안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SK의 추격을 봉쇄했다.

김국동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