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다저스, 밀워키에 5-2 승... 월드시리즈 진출에 1승 남겨

기사승인 2018.10.18  10:34:03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김국동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LA 다저스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5차전에서 승리하며 월드시리즈(WS) 진출에 1승만을 남겼다. 다저스가 남은 두 경기에서 1승을 더 거두면 2년 연속 월드시리즈에 진출하게 된다.

다저스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18 MLB NLCS(7전4선승제) 5차전에서 5-2로 승리했다. 이로써 다저스는 3승2패를 기록했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의 역투가 빛났다. 커쇼는 7이닝동안 9개의 삼진을 솎아내며 3피안타 2볼넷 1실점으로 쾌투를 선보였다.

선취점은 밀워키가 올렸다. 밀워키는 3회초 올랜도 아르시아의 안타와 투수 브랜던 우드러프의 볼넷으로 1사 1, 2루의 찬스를 잡은 뒤 로렌조 케인이 중전 적시 2루타를 날려 선취점을 올렸다.

다저스는 5회말 1사 3루에서 오스틴 반스가 중전 적시타를 뽑아내 동점을 만들었다. 다저스는 6회말 저스틴 터너의 안타와 매니 마차도의 몸에 맞는 공으로 1사 1, 2루를 만든 뒤 맥스 먼시가 좌전 적시타를 날려 2-1로 역전했다. 이후 2사 1, 2루에서 대타로 나선 야시엘 푸이그가 중전 적시타를 날리면서 다저스는 3-1로 앞섰다.

다저스는 7회말 커쇼의 볼넷과 벨린저의 2루타로 1사 2, 3루를 만든 뒤 터너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추가했다. 계속된 1사 2, 3루에서 브라이언 도저의 땅볼 때 3루에 있던 벨린저가 홈을 밟아 5-1로 달아났다.

다저스는 9회초 1사후 등판한 라이언 매드슨이 2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2루타 두 방을 연달아 맞고 1실점해 5-2로 쫓겼지만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을 투입해 경기에 종지부를 찍었다.

다저스는 밀워키로 이동해 오는 20일 6차전을 치른다. 이 경기에는 류현진이 선발투수로 등판한다.

김국동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