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다저스, 밀워키 4-3으로 꺾고 시리즈 전적 1승1패

기사승인 2018.10.14  09:08:16

공유
default_news_ad2

- 류현진, 4.1이닝 1홈런 포함 2실점

[위클리오늘=김국동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LA다저스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2차전에서 밀워키 브루어스를 4-3으로 꺾고 1승1패를 기록했다. 류현진은 선발등판해 4.1이닝 2실점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와의 2018 MLB NLCS(7전4선승제) 2차전에 선발등판, 4.1이닝동안 6피안타(1피홈런) 4탈심진 2실점 투구를 선보였다.

류현진은 경기 초반부터 93마일(150㎞)짜리 강속구와 투심패스트볼, 체인지업, 커브 등 다양한 구종을 앞세워 밀워키 타선을 봉쇄했다.

그러나 5회말 올란도 아르시아에게 홈런을 맞으면서 급겹하게 흔들렸다. 구위가 떨어지면서 3연속 안타를 맞자 라이언 매드슨으로 교체됐다.

류현진의 실점으로 0-2로 끌려가던 다저스는 6회말 트레비스 쇼에게 솔로홈런을 내줘 경기를 내주는 듯 보였다.

그러나 다저스는 7회초 무사 1, 2루에서 코디 벨린저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고, 이후 오스틴 반스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상대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다저스는 8회 선두타자 크리스 테일러의 행운의 내야안타에 이어 터너의 투런홈런이 터지면서 4-3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다저스는 불펜진을 총 가동해 1점차 리드를 지켰고, 9회 켄리 잰슨을 투입해 경기를 끝냈다.

3차전은 16일 오전 8시40분 다저스의 홈구장인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다. 3차전 선발은 강속구 투수 워커 뷸러다.

김국동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