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1일차 남북 정상회담 종료... 문재인 대통령,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 관람 예정

기사승인 2018.09.18  18:42:06

공유
default_news_ad2

- 정의용-서훈 김영철-김여정 배석

▲ 1일차 정상회담 배석자. <그래픽=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8일 1일차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진행했다. 회담은 오후 3시45분께 시작해 오후 5시45분께 종료됐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당초 예정된 시각인 오후 3시30분보다 15분 늦게 평양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2018 평양 남북 정상회담'의 1일차 회담을 시작했다.

우리 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배석했다. 북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참석했다.

당초 공식회담 시간은 90여분으로 예정돼 있었다. 그러나 30분가량 길어진 데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 핵 시설 폐기, 신고 등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설득하는 과정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1차 공식회담을 끝낸 뒤 김정숙 여사 및 우리측 수행원들과 함께 평양대극장에서 삼지연관현악단의 공연을 관람할 예정이다. 뒤이어 목란관에서 환영만찬이 진행된다.

목란관은 평양시 중구역 창광거리에 있는 대규모 국빈용 연회장으로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방북 당시에도 환영만찬 장소로 쓰였다. 실내에는 6각형 홀이 있고 예술공연이 가능한 무대도 구비됐다. 1980년에 세워졌으며 규모는 1만6500㎡에 달한다.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행사인 9·9절에도 이곳에서 경축연회가 열렸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49분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의 영접을 받았다. 공항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이 끝나고 오전 11시17분께 숙소인 백화원영빈관에 도착한 뒤 개별 오찬을 갖고 정상회담에 임했다.

이번 정상회담의 공식 의제는 ▲남북관계 개선·발전 ▲비핵화 북미대화 중재·촉진 ▲군사적 긴장 및 전쟁 위협 종식 등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방문 둘째날인 오는 19일 오전에 2일차 남북 정상회담을 갖는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