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KT, ‘한·아프리카 경제협력회의'서 ICT 산업화 촉진 강조

기사승인 2018.05.25  17:41:32

공유
default_news_ad2
KOAFEC 민관협력포럼에 패널토의에서 KT 글로벌사업단장 김형준 전무(왼쪽 5번째) 등 패널들이 토론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KT>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KT(회장 황창규)는 21~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진행된 ‘한·아프리카 경제협력회의(KOAFEC)’에서 아프리카 경제협력 사례를 소개하고 ICT 산업화 촉진을 제안했다고 25일 밝혔다.

KT는 24일 KOAFEC 민관협력포럼에서 아프리카 사업현황 및 민관 협력모델 성공사례를 소개했다.

포럼에 패널로 참여한 KT 글로벌사업단장 김형준 전무는 KT가 르완다 정부와 함께 아프리카 최초로 4G LTE 전국망을 구축한 사례를 소개하며 아프리카 경제개발을 위해 ICT 인프라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KOAFEC 민관협력포럼은 아프리카 4차산업혁명 및 스마트 인프라 구축을 위한 한국과 아프리카 국가간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국제금융공사 세르지오 피멘타(Sergio Pimenta) 부총재, 한국수출입은행 장영훈 부행장 등이 패널로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KT 글로벌사업단장 김형준 전무는 “이번에 부산에서 열린 KOAFEC 및 AfDB 연차총회에서 한국수출입은행과의 협력을 통해 아프리카 국가의 주요 인사들과 민관협력 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며, “KT는 르완다에서 축적한 경험을 바탕으로 아프리카 국가들이 ICT에 기반한 경제개발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