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그것이알고싶다, 잔혹한 광주의 진실-치밀하고 집요한 은폐 조작 

기사승인 2018.05.19  23:19:55

공유
default_news_ad2
그것이알고싶다

[위클리오늘=설현수 기자] 19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 ‘잔혹한 충성’ 제 2부 ‘학살을 조작하라’ 편에서는 군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때 자행한 민간인 학살의 실체와 이를 오랜 시간 어떻게 은폐 조작해 왔는 지 추적한다.

1980년 5월, 계엄군에 의해 고립된 광주. 민간인 학살은 시내뿐만 아니라 외곽의 작은 마을에서도 계엄군에 의해 무자비하게 자행됐다.

외부인은 목격하지 못했던 상황에서 피붙이를 잃은 슬픔을 오롯이 삼켜야 했던 마을 주민들, 왜 38년간 그들의 진실이 제대로 밝혀지지 못한 걸까?

<그것이알고싶다> 제작진은 지난 1988년 광주 민주화 운동 진상조사를 위해 광주특위가 출범할 당시, 국방부가 만든 511 연구위원회라는 비밀조직을 분석했다.

511연구위원회에 가담한 사람들의 명단을 입수해 당시 실제로 어떤 조작을 했는 지 탐문했다. 이 조직은 발포와 학살에 대해 조작하는 임무를 수행했다.

511위원회는 당시 여당 국회의원까지 동원해 광주특위 청문회 예행연습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입수한 군 내부문건을 통해 보안사에서 기무사를 거치는 동안 5.18에 투입되었던 군인들에 대한 사찰과 입막음을 위한 회유 내역을 찾아냈다.

1995년 특별수사 때에는 현직 검사들을 사찰하고 동향 파악했다는 문건도 확인했다.

광주시 외곽에서 벌어진 또 다른 주민 학살에 대한 새로운 증언도 확보했다. 법의학자들의 사진 분석으로 학살 당시의 잔혹함도 입증한다.

군은 이토록 광주에서 잔혹한 만행을 저지르고도 철저한 은폐와 조작을 해 왔다. 무엇을 감추고 누구에게 충성하려 한 것일까? <그것이알고싶다> 제작진은 그 해답의 실마리를 미국 국립문서보관소(NARA)에서 30년 만에 해제된 5.18 관련 문건들을 발굴해 찾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미국 기밀 해제 문건 속 진실은 무엇일까?

5.18 특집 2부작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잔혹한 충성 2부 - 학살을 조작하라‘ 19일 밤 11시15분

설현수 기자 skang715@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