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이디야 커피 "조현아·조현민이 브랜드 이미지 심각하게 훼손...계약 해지 통보"

기사승인 2018.05.03  17:34:3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이디야 커피>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이디야 커피가 대한항공 조현아, 조현민이 점주로 있던 매장들로 인해 브랜드 이미지가 심각하게 훼손된다며 가맹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이디야 커피는 자사의 지분을 한진그룹이 차지하고 있다는 등 근거없는 소문에 의해 사회적 파장을 일의키고 있는 대한항공의 이미지와 겹쳐 피해를 받아왔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및 조현민 전 전무는 각각 서울시 중구 소공점과 인천시 중구 인하대병원점의 이디야 커피 점주로 있다.

문창기 이디야 대표이사는 3일 입장문에서 “이디야 커피는 한진그룹 일가와 어떠한 관계도 없다"며 "이디야 커피가 한진그룹의 ‘계열사” 또는 ’자회사‘라거나 그들이 이디야 커피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는 등의 소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문제가 된 두 매장(조현아, 조현민이 점주로 있는)이 이디야커피 브랜드를 훼손하고 전국의 2200여 가맹점주님들께 피해를 입히고 있어, 본사는 해당 매장에 대해 5월 2일자로 계약해지를 통보하였고 6월 30일까지는 매장을 철수하기로 합의했다”고 알렸다.

한편, 관세청은 조양호 회장 일가의 고가품 밀수 및 탈세의혹에 따라 지난 2일 조회장 일가 자택 등 5곳에 압수수색을 펼쳤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