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KT "인공지능·클라우드 기반 5G 서비스 내년 3월 상용화"

기사승인 2018.03.22  14:54:11

공유
default_news_ad2
KT 네트워크부문 오성목 사장이 22일 KT 광화문 사옥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KT의 5G 성과와 상용화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KT>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KT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의 5G 기술력을 바탕으로 내년 3월 5G 서비스를 본격 상용화 한다. KT는 단순히 네트워크의 제공이 아닌 통합 플랫폼을 구성하고 인공지능·클라우드 기술에 맞춰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KT(회장 황창규)는 2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동계올림픽 기간 세계 최초로 5G 네트워크를 운용한 경험을 바탕으로 내년 3월 5G서비스 상용화를 시작하겠다고 선언했다.

현재 KT의 5G 기술이 쓰이고 있는 주요 분야는 싱크뷰, 타임슬라이스, 옴니뷰, 360도 브이알(VR), 강릉·평창·인텔·현대 자율주행, KT 5G 커넥티드 버스 등이지만 상용화 돼 있지는 않다.

KT는 E2E 오케스트레이터를 활용해 커넥티드카, 5G 팩토리, 드론 등과 같은 5G 서비스를 플랫폼 형태로 자유롭게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E2E 오케스트레이터는 단말에서 기지국, 코어 장비까지 가상화를 통해 연결해 5G 네트워크를 신속하게 관리해주는 시스템이다.

E2E 오케스트레이터를 활용하면 네트워크 가상화 장비를 서비스 수요에 따라 빠르게 변경될 수 있어 효율적인 네트워크 운용이 가능하고 다양한 5G 서비스가 이용자에게 제공될 수 있다.

오성목 사장은 평창 올림픽에서의 5G 기술력을 설명한 후 “5G 시장은 850조원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5G를 단순히 네트워크 서비스만으로 이해하고 있지 않다. 다양한 서비스의 플랫폼, 통합 플랫폼으로 자리 잡도록 준비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해 국내외 기업들이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3월부터 5G를 상용화할 예정"이라며 "KT 5G의 상용화 방향은 클라우드, 인공지능 기반으로 상용화될 전망이다"고 했다.

한편 KT는 지난 3년간 평창 5G 시범서비스를 준비하며 100여건의 기술 특허를 출원하는 등 5G 원천기술을 확보했다. 5G 시범서비스를 선보이는 과정에서 5G 네트워크 운용에 대한 노하우를 축적했다.

특히 KT는 삼성전자, 인텔 등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를 위해 ‘평창 5G 규격’을 제정했다. ‘평창 5G 규격’의 85%가 지난해 12월 확정된 ‘3GPP NSA(Non-Standalone) 5G 표준’에 반영된 바 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