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하나은행 채용 비리' 최흥식 금감원장 사의…최단 재임

기사승인 2018.03.12  16:14:48

공유
default_news_ad2
▲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 뉴시스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지인 아들의 하나은행 채용 비리 연루 의혹을 받아온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전격 사임했다. 취임한지 6달 만으로 역대 금감원장 중 최단기간 재임이라는 불명예를 쓰게 됐다.

금융기관에 대한 감사·감독 업무를 수행하는 감독기관인 금감원은 당분간 수장 공백 사태를 맞게 됐다.

12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최 원장은 이날 오후 긴급 임원회의를 열고 직접 사의를 표명했다.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이던 지난 2013년 대학 동기로부터 하나은행에 지원한 아들의 이름을 건네받아 추천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최 원장 동기의 아들이 합격선에 미치지 못했지만 점수 조작 등의 부정한 방법으로 합격했다는 주장이 뒤따랐다.

이에 대해 최 원장은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외부에서 채용과 관련한 연락이 와서 단순히 이를 전달했을 뿐 채용 과정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금감원도 하나은행이 과거부터 채용 과정에서 그룹 임직원들로부터 '우수 인재' 추천을 받아왔으며 최 원장이 친구 아들의 이름을 전달한 것도 이러한 맥락이라고 해명했다.

금감원은 하나은행 측에 최 원장의 청탁 의혹이 있는 2013년 당시 채용 관련 점수 조작이나 기준변경 등이 있었는지 확인해달라고 공식 요구하는 한편 채용비리 의혹을 규명할 특별검사단을 구성하기로 한 상태다.

금감원 측 관계자는 "구체적인 방향이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최 원장의 사임과는 별개로 비리 의혹에 대한 특별검사단은 사전 계획대로 구성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제 11대 금감원장인 최 원장은 지난해 9월 11일 취임 이후 6개월 만에 금감원장 자리를 내놓게 됐다. 역대 원장 중 최단 기간 재임이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ad37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