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10대 상장 그룹 사외이사 3명 중 1명은 '권력기관 출신'...롯데그룹 11명으로 최대

기사승인 2018.03.12  16:03:45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 중구의 롯데그룹 본사.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김성현 기자] 롯데그룹이 국내 10대 상장 그룹 중 권력기관 출신 사외외사를 가장 많이 선임한 것으로 나타났다.

10대 상장 그룹의 권력형 사외이사 선임은 3명 중 1명 수준이다.

12일 재벌닷컴이 지난 9일까지 공시된 10대 상장 그룹의 사외이사들을 분석한 결과, 각 부처 장·차관이나 기획재정부, 국세청, 금융감독원, 공정거래위원회, 판·검사 등 5대 권력기관 출신이 전체 132명의 34.8%인 46명에 달했다.

롯데그룹의 경우 신동빈 회장이 뇌물죄로 실형을 선고받는 등 외풍을 겪고 있는 가운데 법조계 출신 장·차관, 검·판사 출신이 주를 이뤘다.

송찬엽 전 서울동부지방검찰청 검사장은 롯데푸드의 신임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롯데쇼핑은 이재원 전 법제처 사장을 선임했으며, 롯데케미칼은 박용석 전 대검찰청 차장을 사외이사에 앉혔다.

롯데정밀화학은 변동걸 전 서울지방법원 법원장을, 롯데제과는 송영천 법무법인 세한 대표변호사 회장을 각각 사회이사에 재선임했다.

법조계 외에는 박재완 전 기재부 장관이 롯데쇼핑 사외이사로 재선임 됐으며, 김철수 전 관세청 차장은 롯데케미칼의 사외이사를 연임하게 됐다.

조석 전 지식경제부 제2차관은 롯데케미칼의 신임 사외이사에 선임됐다. 롯데정밀화학은 우태희 전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을 사외이사로 새로 선임했다.

롯데의 뒤를 이어 한화그룹이 8명, 현대자동차그룹 7명, 삼성그룹 6명, 현대중공업그룹 5명 등 권력형 사외이사가 영입됐다.

현대자동차그룹의 경우는 공정거래위원회 출신 사외이사가 다수를 차지했다.

이동규 전 공정위 사무처장은 현재자동차의 사외이사로 재선임됐고 기아자동차는 한철수 전 공정위 사무처장을 신규선임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동훈 전 공정위 사무처장을 재선임했다.

대기업의 권력형 사외이사는 기업의 대관 업무를 보조하거나 검찰과 공정위의 사정칼날 등을 막아주는 바람막이 역할을 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