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삼성전자, 패럴림픽 참가 선수단 전원에게 '갤럭시 노트8 패키지' 제공

기사승인 2018.03.07  11:14:19

공유
default_news_ad2

유만균 평창동계패럴림픽 파라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선수가 삼성전자로부터 받은 갤럭시노트8을 선보이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위클리오늘=염지은 기자] 삼성전자는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참가 선수 570명 전원에게 '갤럭시 노트8'을 포함한 패럴림픽 패키지를 제공, 선수들이 패럴림픽의 추억을 기록하고 전 세계인과 감동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한다고 7일 밝혔다.

패럴림픽 사상 최초로 제공되는 패럴림픽 패키지에는 '갤럭시 노트8'을 포함해 급속 충전 배터리팩과 전용 케이스가 포함돼 있다. 전용 케이스를 휴대폰에 장착할 경우 패럴림픽 UX(User Experience)로 변경된다.

평창 올림픽 기간 중 43만명이 방문한 '삼성 올림픽 쇼케이스'는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로 변경돼 강릉 올림픽 파크를 비롯해 총 8곳에서 패럴림픽 기간 동안 운영된다.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에서는 ‘VR 우주 미션: 인류의 달 탐사’를 비롯해 스노보드, 스켈레톤 등 다양한 4D VR 체험존이 운영돼 선수와 팬들에게 다채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특히 저시력자용 시각장애 보조 애플리케이션 ‘릴루미노(Relumino)’ 체험 공간을 마련하고, 엘리베이터 운영 및 접근성 강화를 위한 슬로프 등을 설치해 패럴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과 팬들이 불편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아울러 IPC와 협력해 다양한 국가의 출전 선수들과 리포터 등 총 25명으로 구성된 ‘삼성 패럴림픽 블로거’를 운영, 갤럭시 노트8을 활용해 전 세계 팬들에게 패럴림픽 현장 스토리를 생생하게 전달한다.

또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이며 128만 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던 ‘2018 평창 공식 앱’을 패럴림픽 개막에 맞춰 새롭게 업데이트했다.

국제 패럴림픽 위원회 위원장 앤드류 파슨스(Andrew Parsons)는 "삼성전자의 모바일 및 컴퓨팅 기술을 통해 패럴림픽 선수들과 팬들이 '불가능을 가능케 하라(Do What You Can’t)' 브랜드 정신을 전 세계에 전파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삼성전자의 혁신적인 기술이 이번 패럴림픽을 넘어 모든 장애인들에게 향상된 접근성을 제공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이영희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지난 2006년 토리노 패럴림픽부터 국제 패럴림픽 위원회와 지속적으로 협업하면서 참가 선수들이 전하는 감동을 전 세계에 전파해왔다"면서 "평창 패럴림픽에서도 삼성전자의 혁신 기술을 통해 한계와 장애를 극복하는 패럴림픽의 정신이 전세계인들에게 더 잘 공유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염지은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