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금융기관 신규허가 노리는 김승유 전 하나금융회장의 이중성을 개탄한다”

기사승인 2018.03.05  18:28:24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임종호 기자] 최근 금융권에서는 김승유 전 하나금융그룹 회장의 변신에 대한 이야기가 회자되고 있다. MB정부에서는 금융업계의 황태자로 불리던 그가 적폐청산을 기치로 내건 현 정부에서 신규 금융업허가를 노리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김 전 회장이 금융업 신규진출이라는 뜻을 이루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가 금융권으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인 내부제보실천운동(상임대표 백찬홍ㆍ이지문ㆍ한만수)은 MB정권 당시 ‘금융권 실세’로 불린 김승유 전 하나금융그룹 회장에 대한 구속구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내부제보실천운동은 4일 성명을 내고 “MB정권 금융권 비선실세 김승유의 구속수사를 엄중하게 촉구한다”며 “MB소유 다스의 비자금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에 김승유를 고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내부제보실천운동은 “김승유 전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최근 일본으로 출국했다”며 “다스 비자금 세탁 혐의를 받고 있었음에도 검찰이 그를 출국금지하지 않았던 탓에 많은 이들이 염려했던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현실화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승유는 다스 비자금세탁 뿐만 아니라 모든 MB 비자금의 관리책임자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검찰은 김승유를 즉각 소환해 구속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검찰이나 청와대 내에 MB적폐의 상징 김승유에 대한 비호세력이 혹시라도 존재한다면, 이는 엄청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내부제보실천운동은 여러 시민단체들은 물론 전 국민과 연대해 김승유에 대한 수사의 추이를 엄정하게 주목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금융소비자단체인 금융소비자원(대표 조남희)도 ‘MB 뇌물의혹, 당시 다른 금융지주 회장도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금소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우리금융지주의 이팔성 회장이 20억 이상의 뇌물을 제공했다는 것이 사실이라면, 이는 돈에 ‘독’이 오른 대통령과 백억 이상의 수입을 얻을 수 있는 금융지주 회장 자리를 놓고 벌인 친구 간 윈-윈 거래로서 법과 정의가 허용하는 최고의 처벌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또 “이런 거래가 이 건만 있다고 볼 수 없기 때문에, 그 시절의 금융지주회장들의 적폐와 이러한 것이 가능하도록 도운 금융위 관료를 비롯하여 권력의 하수인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일벌백계를 통해, 앞으로는 근본적으로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법과 제도, 시스템을 갖추어야 하며, 권력과 부패한 관료간의 뿌리 깊은 먹이사슬 제거를 위한 근본적인 개혁을 문재인 정부는 당장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금소원은 “이명박 대통령 시절 대형 4개 금융지주 회장은 하나금융지주의 김승유 , 우리금융지주의 이팔성, KB금융지주의 어윤대, 신한금융지주의 라응찬 회장이었다. 김승유는 MB의 친구이자 대학 동문이다. 이팔성 회장은 MB 서울시장시절 서울시향 대표와 대학 후배이고, 어윤대 회장은 대학 동문이다. 3인 모두 MB와 끈끈한 관계이고, 라응찬 회장은 MB와 동향으로 줄을 대고 있는 관계였다”면서 “금융지주회장을 동문, 친구, 동향인으로 짜놓은 것도 모자라, 돈을 받고 자리를 사고파는 정신으로 대통령직을 수행하고 금융지주회장 자리를 갖고 유지했다면, 이는 국민에 대한 반역이고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범죄”라고 질타했다.

논란은 이같이 시민단체로부터 ‘금융부패 세력’으로 지탄을 받고 있는 김승유 전 회장이 현정부 들어 신규로 금융기관에 대한 인가를 받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는 것이다.

금융권 한 고위인사는 “김승유 전 회장이 정부 고위관계자들을 통해 신규로 금융업허가를 받기 위해 뛰고 있다는 설이 파다하다”면서 “MB정부 금융권 황태자로 불리던 그가 적폐청산을 기치로 내건 문재인 정부에서 조차 또다시 특혜를 노리고 있다니 놀라울 뿐이다”며 혀를 찼다.

임종호 기자 ceo@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