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여자 컬링결승진출] 김은정 '의성 마늘소녀팀' 일본'후지사와 사츠키팀' 8대 7 격파 ...스웨덴과 결승전

기사승인 2018.02.23  23:07:24

공유
default_news_ad2
23일 한국 컬링 여자 대표팀 스킵 김은정 선수가 일본전에서 스톤을 투구하고 있다./SBS

[위클리오늘=설현수 기자]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김은정(스킵)으로 구성된 '팀 킴','의성 마늘 소녀팀' 대한민국 컬링 여자 대표팀이 숙적 일본을 이기고 결승진출에 성공했다. 이로써 여자 대표팀은 최소 은메달을 확보했다.

한국팀은 25일 오전 9시5분 스웨덴과 결승전을 벌인다.

대표팀은 23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4인조 준결승전에서 일본에 8대7 로 승리했다.

일본 컬링 대표팀에선 유리카 요시다(리드), 스즈키 유미(세컨드), 요시다 치나미(서드), 후지사와 사츠키(스킵) 선수가 출전했다.

한국팀은 1엔드에서 3점을 득점하며 순항을시작했다. 하지만 2라운드에서 일본팀 스킵 후지사와 사츠키 선수가 선방, 2점을 획득하면서 점수차는 1점으로 줄었다.

한국팀은 이어 3엔드에서 다시 1점을 보탰지만 4엔드에서는 1점을 잃었다. 5엔드에서 다시 2점을 딴 한국팀은 선공인 6엔드에서 1점을 내줬다.

한국팀은 7엔드에서는 후공을 잡기 위해 양팀 스톤을 전부 쳐내면서 0대 0을 이끌어냈다.

8엔드에서 1점을 보탠 한국팀은 선공인 9엔드에서 2점을 내주며 마지막 엔드를 남겨놓고 7대6, 1점차 간발의 차로 앞섰다.

마지막 10엔드에서 후공을 잡은 한국팀은 김은정 스킵의 최종 투구가 일본팀 스톤을 맞추고 몇센티미터 차이로 밀리는 바람에 일본에 1점을 내주면서 7대 7 동점을 기록했다.

이어 계속된 연장전 11엔드에서 한국팀은 1점을 추가해 결국 8대 7로 승리했다.

한국 컬링 여자 대표팀(세계 랭킹 8위)은 예선에서 세계 1위 캐나다, 컬링 종주국 영국(4위)을 비롯해 스위스(2위), OAR(러시아ㆍ3위) 등 강호들을 잇따라 꺾고 예선 8승 1패로 준결승에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일본 여자 컬링팀 스킵 후지사와 사츠키 선수가 23일 한국전에서 경기하고 있다./SBS

결승전 진출 문턱에서 만난 일본은 예선에서 한국팀에게 패배를 안긴 유일한 팀이다.

'팀 킴' 멤버 중 김초희 선수를 뺀 김영미, 김은정, 김경애, 김선영 선수는 모두 경북 의성 출신으로 의성여중ㆍ고 동창들이어서 더욱 화제를 모았다. 김은정과 김선영 선수가 쓴 안경테가 품절 사태를 빚기도 했다.

같은 시간대에 열린 스웨덴과 영국의 준결승전에서는 스웨덴이 10대 5로 승리했다.

한국-스웨덴 컬링 여자 4인조 결승전은 25일 오전 9시5분 강릉 컬링센터 시트-B에서 열린다.

설현수 기자 skang715@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