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KT, 러시아 최대 국영은행 스베르방크와 헬스케어 사업 MOU

기사승인 2018.02.14  13:36:00

공유
default_news_ad2
(왼쪽부터) 주 러시아 한국대사관 강대수 경제공사, KT 미래사업개발단 고윤전 단장, 우윤근 주 러시아 한국대사, Lev Khasis(레프 하시스) 스베르방크 수석 부회장, Teimur Shternlib(테이무르 쉬텐립) 스베르방크 수석 부사장이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T>

[위클리오늘=김성현 기자] KT는 러시아 최대 국영은행인 스베르방크(Sberbannk)와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추진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러시아 모스크바 스베르방크 본사에서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스베르방크는 지난해 5월 기준 러시아 연방 중앙은행이 주식의 52%를 소유하고 러시아 전역 83개주에 1만4826개의 지점을 가진 러시아 최대 국영은행이다.

양사는 KT의 모바일진단기기 및 디지털헬스케어 플랫폼을 활용한 원격의료사업을 공동 기획, 연구·개발하기로 합의했다.

스베르방크의 모바일 의료 예약 서비스(서비스명 ‘DocDoc’)와 KT의 디지털헬스케어 플랫폼을 연동한 환자 진료 데이터 통합 관리 시스템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또 KT의 스마트 호스피털 솔루션과 스베르방크의 재정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병원 건설 프로젝트도 협력할 예정이다.

올해 러시아에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러시아 사업을 레퍼런스로 삼아 인접 CIS 국가로 확대할 계획이다.

KT 모바일 진단기기들은 소량의 혈액과 소변으로 심혈관 질환(협심증, 심근경색), 호흡기 질환, 당뇨, 전립선암 등 질환을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다.

또 간단한 초음파 검진으로 신장, 간, 담낭 등 복부 장기 이상유무 확인, 임산부 태아 초음파 검사, 근골격계, 혈관 기본검사 등을 시행할 수 있다.

KT 디지털헬스케어 플랫폼은 종이로 된 진료기록지를 대체할 수 있는 모바일 EMR(Mobile Electronic Medical Record)이다.

블루투스, 와이파이 등 근거리 통신기술로 플랫폼과 연동한 진단기기 데이터 및 환자 진료기록 데이터를 통합 관리해준다.

HL7, DICOM 등 국제 표준을 준수하고 12개국 다국어지원을 제공해 기존 의료 정보 시스템과의 상호 연동에도 용이하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