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빅맥'도 가격 오른다...맥도날드, 27개 제품 4.02% 인상

기사승인 2018.02.13  15:17:28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염지은 기자] 버거류 프랜차이즈 1위 업체인 맥도날드가 가격인상에 나서면서 외식물가 줄 인상이 이어질 전망이다.

한국맥도날드는 오는 15일부터 제품 가격을 100~300원 인상한다고 13일 밝혔다.

인상 대상은 버거류 12개, 아침 메뉴 5개, 사이드 및 디저트 4개, 음료 6개 등 27개 제품이다.

대표 제품인 빅맥과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가 각각 4400원에서 4500원으로 100원씩 오르며, 제품별로 100원에서 300원 가량 오른다.

전체 제품 기준의 평균 인상률은 1.82%이며 가격 인상 제품에 국한한 평균 인상률은 4.01%다.

4000원~5000원대 가격으로 점심을 즐길 수 있는 맥런치 세트와 1000~2000원대의 행복의 나라 메뉴 가격은 종전과 변동없이 유지된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은 각종 제반 비용이 상승하는 가운데 최상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었다"며 "인상 폭은 대부분 100원으로 고객의 부담을 최소화하는데 무게를 뒀다"고 말했다.

한국맥도날드는 지난해 1월에도 일부 제품 가격을 평균 1.4% 올렸다. 2월에는 버거킹이 8개 메뉴의 가격을 100~300원씩 올린 바 있다.

롯데리아는 지난해 11월부터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대표 제품인 불고기버거는 3400원에서 3500원으로 100원, 새우버거는 3400원에서 3600원으로 200원 인상됐다.

KFC는 지난해 6월 햄버거와 치킨 등 일부 메뉴에 대해 400~900원의 가격 인상을 단행한 데 이어 지난해 말부터 터 치킨, 버거, 사이드, 음료 등을 포함한 24개 메뉴에 대해 가격을 10원에서 최대 800원까지 인상했다.

염지은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