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설맞이 스미싱 주의보..."택배배송, 설날덕담 등 악성 키워드 열지 마세요"

기사승인 2018.02.13  14:36:13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설을 앞두고 스미싱(스마트폰 문자메시지를 통해 소액 결제를 유도하는 피싱 사기 수법)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당부됐다.

스팸차단 애플리케이션(앱) ‘후후’를 운영하는 KT의 자회사 후후앤컴퍼니(대표 신진기)가 설에는 ‘택배배송’, ‘설날덕담’ 등의 키워드가 포함된 스미싱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 스미싱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예방법을 13일 밝혔다.

명절 연휴 발생하는 스미싱 유형으로는 명절 전후에 급증하는 택배 등을 위장한 ‘택배 배송조회’, ‘택배 접수확인’ 등 택배 업체 사칭 문자 유형이 가장 많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됐다.

많은 사람들이 문자를 통해 명절 인사를 전한다는 점을 악용해 ‘새해인사’와 같은 문구로 사용자를 속이는 문자를 전송해 악성 인터넷주소(URL) 클릭이 유도된다.

스미싱은 문자에 포함된 URL을 통해 스마트폰 이용자에게 악성코드를 설치하고 이를 통해 금전적인 피해를 유발하기 때문에 의심스러운 URL은 절대 클릭하지 않는 습관이 중요하다.

스마트폰 설정 메뉴에서 ‘출처를 알 수 없는 앱 설치하지 않기’를 설정하는 등 스마트폰 보안을 강화하고 만일을 대비해 통신사 고객센터를 통해 소액결제 금액 한도를 낮추거나 차단하는 것 또한 좋은 방법이다.

스미싱 탐지기능이 탑재돼 있는 후후와 같은 스팸차단 앱을 설치해 이용하는 것도 효과적인 방법이다.

후후가 설치된 휴대폰에 URL이 포함된 문자가 오면 후후 문자 알림창에 'URL 스미싱 탐지’ 버튼이 뜨고 해당 버튼을 터치하면 '위험’, ’의심’, '안전’ 3단계로 경고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다.

또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사업협력을 통해 스미싱으로 의심되는 문자 URL에 대해 정밀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미싱 확인 서비스’도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