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국립서울현충원, 해병대원 묘비 중 ‘해군’ 비문표식 전량 교체

기사승인 2018.02.09  15:36:23

공유
default_news_ad2

“국가보훈처 산하 현충원·호국원도 비문 교체돼야”

묘비 교체는 그동안 해병대 동기나 전우들이 비용을 모아 교체해 오고 있다. <사진=해병대SNS>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된 해병대원 묘비 중 일부가 수십 년 간 쓰고 있던 ‘해군’ 비문표식 멍에를 벗게 됐다.

서울현충원에 안장된 해병대원의 비문표식은 1973년 10월 이전 사망자는 ‘해병’으로, 해병대가 해군에 통합된 1973년 10월 이후부터 1994년 7월24일 사이 사망한 분들은 ‘해군’ 표식으로 안장·관리돼 왔다.

‘해군’ 표식 이후 1997년 5월13일까지는 다시 ‘해병’으로 환원되고, 1999년 3월12일까지는 ‘해병대’, 그해 3월13일부터 현재까지는 ‘해병’으로 표기되고 있다.

군포시 해병대전우회 수석부회장 강태환(해병대 병371기)씨. '해군' 비문표식 교체를 위해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전수조사를 하고 있다. <사진=최희호 기자>

국립묘지 비석의 ‘해군’ 표기를 두고 '명백한 오기(誤記)'라고 주장하는 해병대 예비역들은 상당 기간 여러 채널을 통해 국방부의 시정조치와 함께 해병대전우회 중앙회에 관련부처와의 업무협조를 계속 요청해왔다.

이에 해병대전우회 중앙회는 지난해 11월23일 ‘현안문제-주장과 이해’라는 책자를 통해 “안장 당시 ‘해군’으로 표기돼 건립된 비석을 ‘해병’으로 변경·교체 신청은 가능하지만 유가족이 35만 원 상당의 교체비용을 부담해야 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번 비문표식 교체를 주도한 강태환, 김진찬, 조원민 씨 등은 “국방부와 전우회 중앙회 모두 직무유기를 하고 있다”며 “왜 유가족이 교체비용을 물어야 하나? 중앙회가 못하면 우리가 하겠다”며 중앙회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들은 평소에도 “1987년 해병대사령부가 부활된 지 30년이 지났다”며 “현재 해병대는 해군 예하의 ‘부대령 부대’가 아닌 ‘직제령 부대’다. 해병대와 해군은 상륙작전 등을 위한 소중한 파트너이지만 사실은 전혀 다른 군종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당시의 ‘해군’ 표기가 현재로선 명백한 오기인 만큼 관련부처가 책임지고 교체해야 마땅하다”라고 주장해 왔다.

김진찬(해병대독립단 단장, 왼쪽)씨와 조원민(군포시 해병대전우회 전 회장, 오른쪽). 국립서울현충원 관계자와 비문표식 교체에 대해 상의하고 있다. <사진=최희호 기자>

지난 1월 말, 전사자 예우에 대한 서울현충원의 열정과 함께 바쁜 생업에도 불구하고 비문 교체를 위해 지난 몇 년 동안 이들이 꾸준히 보여준 해병대 사랑이 결국 ‘해군’ 비문표식 전량 교체라는 결과를 낳았다.

국립서울현충원 관계자는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들을 정성껏 모시는 것이 국립현충원의 주된 임무”라며 “전투의 최일선에서 초개같이 산화하신 해병대원들의 넋을 늦게나마 위로하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비문 교체는 유가족 동의를 전제조건으로 유가족의 비용부담 없이 시행될 예정이다.

한편, 국가유공자가 안장된 전국 국립묘지 중 해병대원이 안장된 곳은 국방부 산하 서울현충원 외에도 국가보훈처 산하 대전현충원, 경기 이천·경북 영천·전북 임실·경남 산청 호국원 등이 있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ad37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