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UN 사무총장 각국에 KT모델 권고...2030년 500개 기업 'KT UCC' 참여 기대

기사승인 2018.02.07  17:52:43

공유
default_news_ad2
뉴욕 UN본부에서 개최된 경제사회이사회 56차 사회개발위원회 현장에서 사회개발위원회 의장(아일랜드 UN대사) 니컬라스 헤이건(Niculas Hannigan)이 KT가 주도하는 노사공동 나눔협의체 UCC 활동을 ‘공식 의견서(Written Statement)’로 채택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KT>

[위클리오늘=김성현 기자] KT는 뉴욕에서 열린 UN 경제사회이사회 56차 사회개발위원회에서 KT가 주도하는 노사공동 나눔협의체 UCC 활동이 ‘공식 의견서(Written Statement)’로 채택됐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위원회는 지난달 29일부터 7일까지 뉴욕에 위치한 UN본부에서 개최됐다. 한국을 비롯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요 46개국 장관급 대표들이 참석했다.

UCC(Union Corporate Committee)는 KT의 주도로 2011년 창립됐다. 국내 20개 기업이 노사공동으로 참여하고 구성원은 약 10만 명에 달한다.

참여 기업별 사업의 특성에 맞춰 IT, 통신, 환경, 농촌,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UCC는 국내뿐 아니라 베트남 등 동남아 소외계층 대상으로 글로벌 봉사활동도 추진해왔다. KT ICT 기술 기반의 한국 이주 베트남 여성과 현지 가족간 영상상봉 서비스를 비롯해 의료봉사, 주택 건축∙보수 등 일자리 창출과 빈곤퇴치를 위한 활동을 전개했다.

UN은 UCC 활동에 대해 노동조합의 적극적인 참여를 높이 평가하고, UN의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실천에 부합하는 모델로 주목해 공식 의견서로 채택했다.

UN은 이번 의견서 채택을 통해 UCC 모델이 다른 UN 회원국들이 모델로 삼을 수 있으며 모든 글로벌 기업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UN 사무총장이 경제사회이사회 54개 정부에 UCC 사회공헌 모델을 권고하는 내용의 의견서를 보내고 해당 의견서는 영어, 불어, 스페인어 등 3개국어로 번역되어 UN 공식 문서로 영구 보관된다.

또 UN은 2030년까지 전 세계 500개 기업들의 노조와 회사가 함께 UCC와 같은 활동에 참여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UCC에 참여하는 기업은 KT, 분당서울대병원,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남동발전,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수력원자력, 국립공원관리공단, SH공사, 경남은행, 광주은행, 대구은행, 부산은행, 전북은행, 제주은행, 한국소비자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한국기술대학교 고용노동연수원, 경기도시공사 등이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