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SK하이닉스, 4세대 3D 낸드 기반 기업용 SSD 사업 본격 진출

기사승인 2018.02.05  15:14:52

공유
default_news_ad2
SK하이닉스 4세대(72단) 3D 낸드 기반 4TB SATA SSD와 1TB PCIe SSD. <사진=SK하이닉스>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SK하이닉스가 최근 4세대(72단) 512Gb 3D 낸드플래시 기반으로 최대 4TByte 용량을 지원하는 SATA 규격의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 개발을 마치고 기업용 SSD 사업에 본격 뛰어든다고 5일 선언했다.

4세대 3D 낸드 기반 4TB SATA SSD는 기업용 SSD 핵심 기술인 펌웨어와 컨트롤러를 모두 SK하이닉스가 자체 개발해 탑재했다. 특히 512Gb 낸드를 사용하면 같은 면적에서 256Gb를 이용할 때보다 2배 높은 용량의 SSD 제품을 만들 수 있다. SSD란 낸드플래시메모리로 만든 저장 매체로 노트북 PC 등 모바일기기의 차세대 저장장치다.

4TByte는 용량이 20GByte 내외인 UHD급 영화를 200편정도 저장할 수 있는 수준의 대용량이다. 이 제품은 SATA SSD 업계 최고 수준인 최대 연속 읽기 560MByte/s, 연속 쓰기 515MByte/s, 랜덤 읽기 98000 IOPS, 랜덤 쓰기 32000 IOPS를 구현했다. 이를 통해 주요 데이터센터와 서버 업체들이 요구하는 성능을 만족시켰다. 아울러 기업용 SSD에서 가장 중요한 균일한 응답속도도 고객 요구 수준을 충족한다.

SK하이닉스 NAND상품기획 담당 강진수 상무는 “지난해 4세대 3D 낸드 기반으로 자체 펌웨어와 컨트롤러를 탑재한 소비자용 SSD를 본격 양산한 데 이어, 이번에는 기업용 SSD까지 자체 개발해 사업을 본격화 하게 됐다”며 “성장세가 높은 기업용SSD 시장에 적극 대응함으로써 향후 회사의 낸드플래시 수익성 개선에도 결정적인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ad37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