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KT, 상품권 카드깡 수법으로 불법정치자금?...황창규 회장 묵묵부답

기사승인 2018.01.31  17:58:38

공유
default_news_ad2
황창규(왼쪽) KT 회장이 31일 강원 강릉올리픽파크 KT 5G홍보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5G 준비 완료 기자 설명회에서 참석해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과 대화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김성현 기자] 경찰이 정치권에 불법 정치자금을 줬다는 의혹을 사고 있는 KT에 대해 31일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황창규 KT회장은 경찰의 압수수색에도 입을 다물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40분께 KT의 경기도 분당 본사와 서울 광화문지사 사무실에 수사관 2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컴퓨터 하드디스크, 회계 자료 등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압수수색 영장에는 정치자금법 위반 등이 적시됐다. 일부 임원의 개인 집무실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경찰은 KT임원들이 불법 정치후원금을 만들기 위해 이른바 ‘상품권 카드깡’ 방식으로 현금화 한 후 이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기부금 형식으로 전달했다고 보고 있다.

KT는 주로 홍보·대관 업무 담당 임원들을 통해 정치인들에게 후원금을 조직적으로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전무급과 부사장급 등 사장급 이하 임원 40여명이 동원됐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후원 액수는 억대 단위가 아닌 수백에서 수천만원으로 분할해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자금을 받은 의원들측은 KT가 쪼개기 방식으로 돈을 전달해 개인 후원금으로만 알고 있을 뿐 정치자금인 지 인지하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경찰의 본사 압수수색에도 황창규 회장은 개인 스케줄 소화에 전념했다.

이날 황창규 회장은 강릉 올림픽파크에서 열린 5G 홍보관 개관식에 참석한 후 1시간여의 행사를 소화하고 사라졌다.

KT의 불법 정치자금에 대해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묵묵히 자리를 떴다.

한편 경찰이 이번 압수수색 후 검찰에 ‘기소의견’ 등으로 사건을 송치할 경우, 황창규 회장 등에 대한 수사도 이뤄질 것이라는 법조계 분석이 나왔다.

KT가 정치권을 향한 거액의 불법 자금을 조성하는 데 있어 회장의 승낙없이 임원들 선에서 이뤄질 가능성이 적기 때문이다.

황창규 회장의 혐의에 대해서는 검찰에 송치되기전 경찰이 자체 수사를 진행할 가능성도 있다.

그 동안 검·경 수사에 있어 재벌과 정치권 수사는 검찰의 고위 영역이라는 암묵적 합의가 존재했다.

하지만 최근 검·경 수사권 분리를 앞두고 경찰이 자체 수사력을 과시하고 있어 황창규 회장도 검찰이 아닌 경찰선에서 1차 수사를 받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앞서 경찰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배임 혐의 수사를 두고 자체 수사력을 과시해 검찰에 조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신청했지만, 검찰은 두차례나 퇴짜를 놓은 바 있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