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아시아나항공 차세대 주력 기종 'A350-1000' 국내 상륙

기사승인 2018.01.30  17:18:43

공유
default_news_ad2
30일 김포공항에서 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이 A350-1000 항공기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아시아나항공>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은 30일 차세대 주력 기종인 A350 패밀리 중 가장 긴 동체와 항속거리를 보유한 A350-1000이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아·태지역 데모투어의 일환으로 이날 한국을 찾은 A350-1000은 아시아나항공 김수천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및 업계 관계자 80여명을 태우고 시범 비행을 실시했다.

A350은 전세계 항공사들이 운용중인 항공기 중 최신예 기종으로 △동급 중대형 항공기 대비 확대된 객실 공간 △뛰어난 연료 효율성 △소음과 탄소배출이 적은 친환경성 △기내 습도 및 조명 개선으로 쾌적한 기내 환경 제공 등의 장점을 보유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7년 4월 A350-900 1호기를 도입한대 이어 2025년까지 총 30대의 A350 기종을 도입할 계획이다. A350-1000 항공기는 2020년부터 순차적으로 총 10대가 도입될 예정이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