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K(주), 전자투표제 이어 주주총회 분산 개최...대기업 지주사 중 최초

기사승인 2018.01.18  10:47:14

공유
default_news_ad2

- SK이노베이션,SK텔레콤,SK하이닉스 등과 주총 분산...대기업 중 '처음'

[위클리오늘=염지은 기자] SK(주)(대표 장동현)가 주요 계열사와 정기 주주총회를 나눠 열며 주주친화경영을 강화한다. 주총 분산 개최는 국내 대기업 지주사 중 처음이다.

SK㈜는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 하이닉스 등 그룹 내 주요 계열사와 협의를 거쳐 올해 주총을 3월중 분산 개최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회사별 자세한 주총 일정은 추후 소집공고를 통해 안내될 예정이다.

SK㈜ 측은 "복수의 회사가 동시에 주총을 열어 주주 참여가 제한되는 기존 ‘수퍼주총데이’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주주 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라고 밝혔다.

SK㈜는 지난해 12월에도 주요 지주사 중 최초로 전자투표제 도입을 결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SK㈜ 주주들은 주총 참석이 보다 쉬워지고 해외에 있거나 바쁜 일정으로 인해 총회 출석이 어려워도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됐다.

SK㈜가 도입한 전자투표제, 주총 분산개최 등은 기업들 사이에서 모범사례로 평가되며 재계 전반으로 확산될 지 주목되고 있다.

SK㈜는 2016년 거버넌스위원회 설치와 사외이사 비중 확대 등 투명 경영을 위한 다양한 제도를 선제적으로 도입했다. 배당 성향 확대 등 주주가치 제고 노력도 지속해왔다.

SK㈜ 관계자는 "글로벌 투자전문 지주회사 도약을 목표로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 사회와 주주의 요구에 부응하는 다양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염지은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