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단독] ‘마이닝맥스’ 빼돌려진 수천억원대 가상화폐 ‘이더리움’ 위법하게 증발

기사승인 2018.01.17  18:10:58

공유
default_news_ad2
▲ 지난해 10월19일 '마이닝맥스' 이더리움 전자지갑에 보관중이던 이더리움 총량이 2018년 1월17일 현재 6만여개로 줄었다. <사진=마이닝맥스의 전자지갑 계정인 <0x22b84d5ffea8b801c0422afe752377a**************> 캡쳐

피해자들, “투자자에게 배당하지 않는 이더리움 22만개에서 최근 6만개로 줄어”

“권한 없는 관리업체 맥스팩토리 윤모 대표가 위법하게 처분했다”고 주장해 파문

[위클리오늘=임종호 기자] 지난해 가상화폐 이더리움 투자사기로 1만8천여 명의 피해자와 수천 억원대의 피해금액을 양산시킨 ‘마이닝맥스’와 관련해 권한없는 관리업체 대표가 피해자에게 지급하지 않은 수천억원대의 이더리움을 불법처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위클리오늘>이 입수한 ‘마이닝맥스’의 이더리움 관리지갑 현황에 따르면 이날 현재 이더리움 수량이 6만여개로 줄어들었다. 당초 피해자들이 위탁한 수만대의 채굴기로 채굴된 이더리움의 수량은 지난해 10월 19일 기준 22만여개에 달했다. 따라서 이후 채굴된 이더리움을 계산에 넣지 않더라도 최근까지 최소 16만여개의 이더리움이 이미 처분됐음을 의미한다.

이는 현재시세로 환산할 경우 약 2250억원~3400억원이며 당시 시세로도 환산하면 약 350억원~750억원에 달한다.

현재 이더리움의 처분주체는 마이닝맥스의 계열사인 ‘맥스팩토리’의 윤모 대표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미국시민권자인 박모 회장이 이끄는 미국법인 ‘마이닝맥스’는 ‘2016년 10월부터 국내에 들어와 가상화폐 이더리움 채굴기를 구매하면 고수익을 낼 수 있다’며 투자자를 모으기 시작했다.

맥스팩토리는 박 회장이 100% 출자한 계열사로 ‘채굴기의 조립 및 설치 관리 등의 업무를 위임받은 관리업체로 당시 측근인 윤씨가 대표로 선임됐다.

피해자 모임인 ‘파워블록체인’ 측은 “지난해 마이닝맥스사태 이후 윤씨는 피해자들이 구매한 수만대의 채굴기도 돌려주지 않고 있다”며 “채굴된 이더리움도 현재까지 투자자에게 돌려주지 않고 지속적으로 임의처분하고 있다”며 “일부 피해자들은 자살을 기도하는 등 사태가 위급한 상황으로, 윤씨의 불법행위를 고발해 처벌받도록 해야 한다”고 성토했다.

실제로 피해 계약자가 마이닝맥스와 체결한 계약서에 따르면 ‘계약자는 채굴기의 구매대금을 지급하고 기기를 위탁시켜 계약자와 마이닝맥스가 각각 6:4로 수익을 분배하게 돼 있다. 관리업체인 맥스팩토리는 채굴된 이더리움의 처분권한이 없다는 것이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피해자 측은 “지난해 검찰의 마이닝맥스 수사로 관련자 18명이 구속되고 박 모 회장이 미국으로 도주하자 윤씨가 남은 채굴기와 이더리움의 관리를 전담하게 돼고 현재의 위법한 행위를 감행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위탁업체 대표인 윤씨는 피해자 측에게 기 채굴된 이더리움과 채굴기를 자신이 관리하고 있다는 상황을 지속적으로 밝혀왔다. 이 때문에 피해자 측은 최근 수개월 동안 사라진 수천억원에 달하는 16만개의 이더리움 증발이 윤씨에 의해 자행됐다고 판단하고 있다.

또 다른 쟁점은 ‘관리업체인 맥스팩토리가 해당 이더리움을 처분할 권리가 있는가?’에 대한 유무를 떠나 윤씨가 이미 맥스팩토리 대표이사에서 해임됐다는 것이다.

미국으로 도주한 맥스팩토리의 100% 대주주인 박 회장은 2017년 8월말경 내용증명을 통해 윤씨에 대한 해임서를 송부했다.

문제는 맥스팩토리가 윤씨 1명만을 등기이사로 채택하고 현재까지 등기가 변경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이때문에 다수의 투자자들의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현재 윤씨의 경우 법률상으로는 등기상 대표이사로 표기돼 있더라도 대표이사의 권한이 없다는 것이 법률적 해석이다.

이 때문에 피해자 측은 “현재 윤 씨는 아무런 자격이 없다”라며 “대표이사 자격이 있다 하더라도 애당초 맥스팩토리는 관리업체로 투자자의 재산(이더리움과 채굴기)을 허락없이 처분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해당 논란과 관련해 취재진은 윤씨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와 문자를 보내 해명을 요청했지만 논란에 대한 답변은 들을 수 없었다.

피해자들은 해당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인천지검을 향해서도 날선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피해자 모임인 파워블록체인 측 관계자는 “가장 중요한 것은 선량한 수만명의 피해자를 빨리 구제하는 것이다”며 “권한이 없는 윤씨가 임의적으로 이더리움과 채굴기를 처분하게 방치하는 검찰의 행태를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한편 피해자 모임인 파워볼록체인은 윤씨를 경찰에 횡령혐의로 고소하기로 했다. 또한 오는 27일에는 서울역 광장에서 전국 피해자 수천명이 모이는 집회를 열어 해당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인천지검과 논란의 중심에 서고 있는 윤씨에 대한 대규모 성토대회를 열기로 했다.

임종호 기자 ceo@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ad37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