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하나금융 회추위, 차기 회장 최종후보군 확정...김정태회장 포함

기사승인 2018.01.16  19:35:01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하나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윤종남)는 16일 8번째 회의를 개최하고 김정태 현 회장, 최범수 전 KCB 대표이사 사장, 김한조 전 외환은행장 등 총 3명의 최종 후보군(Short List)을 확정했다.

오는 22일 최종 후보군에 대한 프리젠테이션(PT), 심층면접 및 질의 응답을 거쳐 차기 회장 후보를 확정할 방침이다.

회추위는 지난 1월 9일 27명의 후보군을 16명으로 압축한 후 16명을 대상으로 인터뷰 참여 여부에 관해 일일이 확인했으며, 그 중 9명이 고사하고 7명이 인터뷰에 응했다.

지난 15일 서울 모처에서 7명의 후보를 상대로 ▲업무경력, 전문성 및 본인의 강점을 피력할 수 있는 자유 주제 발표 ▲하나금융지주 최고 경영자로서의 능력과 자질에 대한 개별 인터뷰를 진행했다.

또한 회추위는 후보자들에 대한 면밀한 검증을 위해 비전 및 중장기 경영전략, 기업가 정신, 경력, 전문성, 글로벌 마인드, 네트워크, 건강, 윤리성 등 회추위에서 사전에 정한 세부적인 평가기준에 따라 개별 후보자들을 평가했다. 후보자들이 발표한 내용에 대한 질의·응답을 통해 심층적인 비교우위 평가를 진행해 총 3인의 최종 후보군을 선정했다.

윤종남 하나금융지주 회추위 위원장은 "이번 최종 후보군은 하나금융그룹이 국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충분한 자격 있는 후보 추천을 위해 다양한 검증 및 평가를 통해 확정됐다"며 "마지막까지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유지해 국내 금융지주사 CEO 선발의 모범사례를 남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윤 위원장은 "회추위는 감독당국이 권고한 대로 객관적이고 투명한 회추위 진행을 위해 '경영승계계획 및 후보추천절차'를 개정했고, 이에 따라 공정한 유효경쟁을 진행해 왔다"며 "회추위 일정 역시 감독당국의 권고를 받아들여 연기를 검토했으나 이미 개인별 통보가 완료된 상태로 변경이 어려워 예정대로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