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하이트진로, 베트남 호치민에 지사설립...인도차이나 소주시장 공략 본격

기사승인 2018.01.16  22:34:25

공유
default_news_ad2
하이트진로의 베트남 진로포차1호점 외부 전경. <사진=하이트진로>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인도차이나반도에 지사 및 사무소를 추가로 설립하고 진로포차 2호점을 개업하는 등 소주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개설하는 호찌민 지사는 2016년 베트남 법인을 설립한지 2년만에 추가하는 것이다. 하이트진로의 해외법인이 지사를 설립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하이트진로는 법인이 없는 필리핀에 사무소를 설립하고 베트남에 진로포차 2호 및 캄보디아에 안테나샵을 추가로 운영하는 등 인도차이나반도에서 소주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베트남 하노이에 진로포차 1호점과 캄보디아 프놈펜에 안테나샵을 설치했으며 필리핀 등에서 할로윈과 크리스마스 클럽파티를 실시하는 등 소주 세계화에 힘써 왔다.

하이트진로의 동남아시아 소주판매는 2015년 490만 달러에 그쳤으나 2016년 600만달러, 2017년 880만 달러로 2015년 대비 180% 가까이 성장했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장은 "동남아시장은 성장가능성이 매우 높은 시장이자 소주세계화의 시작점"이라면서 "자두에이슬 등 현지특화 상품을 개발하는 등 다양한 현지화 전략을 통해 대한민국 주류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