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조양호-조원태 父子,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기사승인 2018.01.14  15:38:45

공유
default_news_ad2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성화봉송 서울 첫째 날인 1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행사에서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으로부터 성화를 전달받은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한항공>

[위클리오늘=김성현 기자] 대한항공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 봉송 릴레이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부자(父子)가 나란히 봉송주자로 나섰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성화봉송에서 재계 부자가 주자로 나선 것은 처음있는 일이다.

조양호-조원태 부자는 13일 평창동계올림픽 성화가 서울에 입성한 첫 날 광화문 세종대로 구간의 봉송주자로 함께 뛰었다.

조원태 사장이 먼저 이전 주자로부터 성화를 전달받아 프레스센터에서 파이낸스빌딩 사이를 뛰고 조양호 회장이 이어받아 파이낸스빌딩에서 세종대로 사거리까지 구간을 달렸다.

이 두 구간에는 대한항공 운항승무원, 정비사 등 임직원 20명도 봉송지원 주자로 함께 뛰었다.

조양호 회장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유치와 성공적 개최를 위해 남다른 열정을 쏟았다.

2009년 9월부터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으로 활동하며 2011년 7월 올림픽 유치에 성공했고 2014년 7월 조직위원장으로 취임해 2년동안 경기장 신설, 스폰서십 확보 등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를 위해 활동해 왔다.

한진그룹은 2015년 3월 대한항공이 IOC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 후원 협약을 맺고 국내 후원사 중 최고 등급인 공식파트너(Tier1)로서 항공권 등 현물을 지속 후원하고 있다.

또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에 대한항공을 비롯한 한진그룹의 전문 인력 45명을 파견해 국제업무, 마케팅, 전산 등 다양한 업무를 지원하고 있다.

한편,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는 대한항공 성화 특별 전세기가 그리스 아테네를 출발해 지난해 11월1일 인천공항에 도착한 이후 전국을 돌며 올림픽 분위기를 띄우고 있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ad37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