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구포 개시장 패쇄…가축상인 "점포당 3억씩 보상해라" vs 동물단체 "보상요구는 적반하장"

기사승인 2018.01.13  16:13:39

공유
default_news_ad2
▲ 부산 구포 개시장 문제에 대해 동물단체는 완전폐쇄, 상인회는 복합상가 혹은 금전지원 요구, 구청은 야시장 업종전환 예정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각각 달라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사진=김지윤 기자>

[위클리오늘=김지윤 기자] 다솜, 동물의소리 등 동물단체회원 50여 명dl 13일 부산 구포 개시장 입구에서 '개시장 폐쇄'를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지난해 8월 구포 개시장에서 개를 학대하는 동영상이 확산돼 비난이 일자 누리꾼들은 개시장 폐쇄를 요구했고, 동물단체는 구포시장 입구에서 14번째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구포 개시장의 동물학대 논란이 증폭되자 가축상인회도 개시장 폐업을 결정했지만, 그 과정에서 폐업을 조건으로 점포마다 보상금 3억 원씩의 지급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11월 구포 가축상인회 점포 22곳 가운데 18곳은 전업·폐업 동의서를 작성하고, 업종을 바꾸는 대신 점포마다 3억 원씩 보상금을 요구했다는 것.

박용순 가축지회장은 “업체당 3억 원의 직접 보상이 어렵다면, 이에 걸맞은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개도축사업을 합법적으로 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밝혔다.

부산 구포 개시장 폐쇄와 관련해 사인들은 폐업을 조건으로 점포마다 보상금 3억 원씩의 지급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사진=김지윤 기자>

이에 대해 지역 상인들과 시민, 동물단체에서는 일제히 가축상인들의 요구가 지나치다며 반대하고 나서 폐업조건에 대한 보상 문제가 쟁점화 됐다.

동물운동가 백은재(50세)씨는 “그들은 동물학대의 주범이며 가해자다”며 “지탄받아야 할 대상이 폐업을 조건으로 국민의 세금으로 보상금 지급을 운운하는 것은 사회정의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북구청 TF팀 관계자는 “구포개시장 일대를 야시장으로 업종을 전환시킬 계획이다”면서도 "전업할 경우에 상인들의 창업지원책을 검토하고 있지만 법적 근거없이 보상금을 지급할 수는 없다”고 일축했다.

TF팀과 상인회 관계자에 따르면, 구포 개시장 폐쇄에 따른 보상금에 대해 공식적으로 만나 의견을 나눈 적이 없으며, 이러한 보상금 요구는 가축상인회의 일방적인 주장으로 밝혀졌다.

김지윤 기자 zy22day@naver.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