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비유탕면' 2018 라면 시장 트렌드 이끈다

기사승인 2018.01.12  16:52:57

공유
default_news_ad2
홈플러스 비유탕면 특설 매대. <사진=풀무원>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풀무원(대표 박남주)은 기름에 튀기지 않은 ‘비유탕면’이 지난해 32% 성장하며 2018년 라면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예고한다고 12일 밝혔다.

기름에 튀긴 ‘유탕면’ 일색이었던 국내 라면시장은 기름에 튀기지 않은 ‘비유탕면’ 신제품들이 속속 나타나 새로운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국내 ‘비유탕봉지라면’은 2015년 629억원의 판매액을 기록한 이래 매년 두 자릿수 성장을 해왔다. 지난해에는 11월까지 약 880억원의 판매액을 기록하며 전년 동일 기간 대비 32% 성장했다.

풀무원은 2011년 기름에 튀기지 않은 비유탕면 ‘자연은 맛있다’를 론칭했으며 출시 2달만에 200만개를 판매했다. 풀무원이 2016년 출시한 육개장칼국수는 론칭 6개월만에 2000만개가 판매됐다.

농심은 2016년 말 비유탕면 ‘얼큰장칼국수’를, 삼양식품은 2017년 ‘파듬뿍육개장’을 선보였다.

유통업계도 비유탕면 트렌드에 주목하고 있으며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홈플러스는 지난해 이미 풀무원과 함께 ‘비유탕면 특설 매대’를 기획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