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검경, 부영ㆍ대우건설 동시 압수수색…대형건설사 비리수사 본격화

기사승인 2018.01.09  15:48:42

공유
default_news_ad2
▲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대우건설 본사 사옥. / 뉴시스

[위클리오늘=안준영 기자] 사정당국의 칼끝이 대형 건설사를 정조준하고 있다. 세금 탈루나 사업추진 비리 의혹 등을 근거로 대대적인 압수수색에 나서며 건설업계 수사를 본격화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부장 구상엽)는 9일 이부영 회장의 조세포탈과 횡령 혐의 등과 관련해 부영그룹 계열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등에 밀려 관련 수사가 지지부진하다 공정거래조세조사부로 재배당된 지 5개월여 만이다.

앞서 국세청은 지난해 4월 특별세무조사 과정에서 이 회장 측의 수십억 원 탈세 혐의를 잡고 검찰에 고발했다. 이 회장은 부인 명의 회사를 통해 수십억 원대 세금을 탈루한 것으로 국세청은 판단하고 있다.

두달뒤인 6월에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 자료에 친척이 소유한 회사의 명단을 누락하고 6개 소속회사의 주주 현황 자료를 실제 소유주가 아닌 차명으로 허위 기재했다며 이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국세청과 공정위의 고발을 바탕으로 이 회장 등을 출국금지했다. 하지만 부영그룹 수사는 정권 교체기를 전후한 국정농단 수사와 적폐 수사 등으로 상당 시간 미뤄져왔다.

경찰은 대우건설을 겨냥하고 있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지수대)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사업법 위반 혐의로 대우건설 본사와 강남지사 등 3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이날 오전부터 진행했다.

경찰은 수개월 전부터 서울 강남 신반포 15차 사업장에서 대우건설 등 대형 건설사들의 재건축 비리 혐의를 포착하고 내사를 벌여왔다.

대우건설은 수주기획사와 홍보대행업체(OS업체) 등을 동원해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살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우건설은 당시 롯데건설과 수주 경쟁을 펼친 뒤 지난해 9월 시공권을 따냈다.

지수대 관계자는 "재건축 단지 10여곳이 조사 대상에 포함된다"며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우건설, GS건설, 롯데건설 등 대형 건설사도 조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재건축 비리 특별수사 진행상황에 대해 “(수사가) 거의 다 좁혀지고 있다”며 “신반포 사업장은 홍보대행업체 회사 대표들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준영 기자 andrew@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ad37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