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CES 2018] 삼성·LG 'AI'로 승부..미래 디스플레이부터 인공지능 생활가전 대거 선봬

기사승인 2018.01.08  23:57:24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김성현 기자] 삼성과 LG가 ‘CES 2018’에서 사물인터넷(IoT)·인공지능(AI) 기술로 글로벌 기업들과 격돌한다.

CES는 3900여 기업이 참여하고 150여 국가에서 약 19만 명의 관람객이 찾는 세계 최대 규모의 IT·가전 전시회다. 이달 9일부터 12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다.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엔클레이브 컨벤션 센터에서 선보인 삼성전자의 146형 모듈러(Modular) TV ‘더 월(The Wall)’을 방문객들이 관찰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 삼성, 미래 디스플레이 기술부터 AI기술 적용 반도체 신제품까지

삼성전자는 IoT와 AI를 기반으로 한 미래 라이프스타일 솔루션을 대거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참가 업체 중 가장 넓은 2768㎡(약 840평)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삼성 시티(Samsung City)’라는 콘셉트 하에 주거공간·사무공간·자동차 등 소비자의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다양한 환경을 테마로 전시공간을 구성했다.

먼저 삼성 시티에 들어서면 도시의 빌딩을 형상화한 크고 작은 LED사이니지로 구성된 초대형 파사드가 방문객을 맞는다.

방문객들은 이번 CES 2018에서 ‘빅스비’를 중심으로 삼성의 혁신 기술이 자사의 모바일·스마트 TV·패밀리허브 냉장고는 물론 제3자 기기와 앱을 어떻게 연동하고 제어하는지 상황별로 경험할 수 있다.

가장 주목할 만 한 제품은 미래 디스플레이 기술이다.

CES 2018 최고혁신상을 수상한 ‘더 월(The Wall)’146형은 ‘마이크로 LED’를 적용해 컬러필터 없이 삼원색을 표현하는 진정한 자발광 디스플레이로 밝기·명암비·색재현력·시야각이 뛰어나고 수명 등 내구성도 우수해 현존하는 디스플레이 중 최고의 화질을 자랑한다.

또한 이 제품은 TV 화면의 크기와 비율의 한계를 벗어나 자유로운 구성이 가능한 ‘모듈러(Modular)’ 형태라 벽면 전체를 스크린으로 채워 마치 영화관을 집으로 옮겨 놓은 듯한 연출을 할 수도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AI 기반으로 저해상도 영상을 8K 수준 고화질로 변환해 주고 화질뿐 아니라 영상 특성에 맞는 음향까지 자동으로 조정해 주는‘AI 고화질 변환 기술’이 적용된 8K QLED TV도 처음으로 공개한다.

또 기업이나 단체에서 회의 시 아이디어 공유와 협업에 도움을 줄 신개념 디지털 플립차트‘삼성 플립(Flip)’도 내놓는다.

삼성 플립은 인터렉티브형 디스플레이로 55형 UHD 터치 패널에 타이젠 OS를 탑재하고 노트북PC·스마트폰 등 다양한 모바일 기기와의 연동을 통해 회의 자료와 결과물을 쉽게 공유할 수 있어 업무 효율을 극대화 해 준다.

이 제품은 CES 기간에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 주요 지역에서 판매가 시작된다.

생활가전에서는 역시 최고혁신상을 수상한 ‘2018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가 최초로 공개된다. 이 제품은 기존 제품 대비 개인화 서비스가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가족 구성원의 음성을 구분하는 화자 인식(Voice ID) 서비스를 통해 ‘모닝 브리프’ 등을 실행하면 목소리를 구분해 개인별 일정·메모를 확인하거나 선호하는 뉴스·날씨 등 맞춤형 정보를 제공한다.

또 보관 중인 식재료나 가족 구성원의 음식 선호도를 반영해 1주일치 맞춤형 식단을 추천하는 ‘밀 플래너(Meal Planner)’ 기능 역시 주목할 만 하다.

이 제품에는 하만의 AKG 프리미엄 스피커가 탑재돼 주방에서 스트리밍 서비스로 고음질의 음악 감상을 하는 등 홈 엔터테인먼트 기능도 강화됐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8, 기어 스포츠, 기어 VR, 삼성 HMD 오디세이 등 최신 모바일 제품이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한다.

2018년 노트북PC 신제품 ‘삼성 노트북 Pen’과 ‘삼성 노트북9 Always’도 전시한다.

AI기술이 적용된 반도체 신제품들은 거래선 상담을 위해 별도 공간에 전시될 예정이다.

이번 CES 2018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새로운 규격의 메모리 제품인 8TB NGSFF NVMe SSD(PM983), 차세대 스마트기기용 프리미엄 모바일 AP ‘Exynos 9810’, 'ISOCELL' 이미지센서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HBM2(고대역폭 메모리, High Bandwidth Memory) D램과 UFS(범용 플래시 저장장치, Universal Flash Storage), SoC(System-on-chip), EUV를 활용한 7나노 파운드리 공정 등 초격차 기술이 부각된 제품과 공정을 소개하고, 다양한 모바일·오토모티브·스마트홈 솔루션 등도 전시한다.

LG전자 모델들이 LG 씽큐 존에서 인공지능 가전들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 LG전자, 차별화된 생활가전 라인업

LG전자도 AI을 탑재한 제품과 서비스를 대거 선보일 계획이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2044㎡(618평) 규모의 부스를 마련해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차별화된 인공지능 가전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LG SIGNATURE)’ 등을 소개한다.

LG전자는 전시관 입구에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246대를 이용해 초대형 올레드 조형물을 구성했다. 길이 16m, 너비 16m, 높이 6m 규모의 올레드 협곡은 자연의 경이로움을 표현했다.

인공지능 전시존 ‘LG 씽큐(ThinQ) 존’은 LG전자 전체 부스 면적의 1/3을 차지하며, 여러 전시 존 가운데 가장 넓다. LG 씽큐는 LG전자의 인공지능 제품·서비스를 아우르는 브랜드다.

LG전자는 LG 씽큐 존에 거실, 주방, 세탁실 등 소비자가 실제 생활하는 ‘공간’을 연출하고, 독자 개발 인공지능 플랫폼 ‘딥씽큐(DeepThinQ)’뿐 아니라 외부의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제품들을 전시한다.

이 외에도 서빙로봇, 포터로봇, 쇼핑카트로봇 등 다양한 상업용 로봇 포트폴리오를 전시해, 집안은 물론 집 밖에서도 공간의 경계 없이 이어지는 인공지능 경험을 선사한다.

올레드 TV 등 프리미엄 TV라인업도 선보인다.

사용자는 LG 씽큐 TV를 통해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으로 화면모드 변경, 채널 변경, 볼륨 조절 등 다양한 기능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LG전자는 올해 출시하는 ‘올레드 TV’ 주요모델에 독자 개발한 화질칩 ‘알파9’을 장착해 보다 완벽해진 올레드 화질을 제공한다.

알파9이 적용된 ‘올레드 TV’는 기존제품 대비 노이즈를 절반으로 줄여 보다 깨끗한 이미지를 제공한다. 7배 이상 정교한 색상보정 알고리즘을 적용, ‘정확한 컬러’를 구현하고, 4K 해상도의 HDR(High Dynamic Range) HFR(High Frame Rate) 영상을 지원, 화면 끌림 없는 ‘부드러운 움직임’을 표현할 수 있다.

LG전자는 ‘나노셀(Nano Cell)’ 기술에 ‘풀어레이 로컬디밍(Full Aray Local Dimming)’ 기술을 더한 ‘슈퍼울트라HD TV’도 내놨다.

나노셀을 적용한 슈퍼울트라HD TV는 약 1나노미터(nm) 크기의 극미세 분자가 색 파장을 정교하게 조정, 보다 많은 색을 한층 정확하게 표현한다.

LG전자는 냉장고, 세탁기, 오븐, 식기세척기 등 주요 생활가전의 핵심 기술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공간도 별도 구성했다.

이 곳에선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터보워시 3.0’ 세탁기, ‘이지클린(EasyClean)’ 오븐 , ‘쿼드워시(QuadWash)’ 식기세척기 등 LG전자만의 차별화된 기술을 갖춘 가전 라인업을 전시한다.

LG전자는 사운드바, 포터블 스피커, AI 스피커 등 오디오 제품군도 선보인다. 신제품 주요 모델에 영국 하이엔드 오디오 브랜드인 ‘메리디안 오디오(Meridian Audio, 이하 메리디안)’와 공동 개발한 고음질 음향기술을 탑재했다.

LG전자는 ‘메리디안’과 협업한 사운드바 3종(모델명: SK10Y, SK9Y, SK8Y)을 공개했다. 이 제품은 원음을 그대로 담은 무손실 음원 파일을 재생할 수 있다. 특히, 업비트(Up-bit), 업샘플링(Up-Sampling) 기능으로 일반 음원도 최대 24비트(bit), 192킬로헤르쯔(kHz)의 고음질로 구현한다.

‘메리디안’의 명품 사운드 기술을 접목한 포터블 스피커 ‘PK시리즈’ 3종(모델명: PK7, PK5, PK3)도 선보인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스피커 ‘LG 씽큐 스피커’도 만나볼 수 있다.

글로벌 완성차 고객을 대상으로 차세대 자동차 핵심 부품을 선보이는 비공개 부스도 마련했다.

부스에서는 ▲AV 내비게이션, 중앙디스플레이장치 등 카 인포테인먼트 기기 ▲ADAS 카메라, LCD 계기판 등 자율주행 및 편의장치 ▲올레드 리어램프 등 라이팅 솔루션까지 다양한 분야의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전시한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ad37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