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AI로 저해상도 영상을 고화질로 변환...삼성 '8K QLED TV' 공개

기사승인 2018.01.07  23:13:45

공유
default_news_ad2
삼성전자 AI 고화질 변환 기술 개념도. <그래픽=삼성전자>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삼성전자는 CES 2018에서 인공지능(AI)기술을 적용해 저해상도 영상을 8K 수준의 고화질로 변환해 주는 85형 ‘8K QLED TV’를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삼성전자의 ‘8K QLED TV’는 화질뿐 아니라 음향까지 영상 유형에 따라 최적화했다.

인공지능 고화질 변환 기술은 수백만 가지의 영상 장면을 미리 학습하고 유형별로 분석해 저화질 영상을 고화질로 변환하기 위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만들어 졌다.

TV에 저화질 영상이 입력되면 TV스스로 밝기·블랙·번짐 등을 보정해 주는 최적의 필터를 찾아 고화질 영상으로 변환해준다.

삼성의 AI 고화질 변환 기술은 입력 영상과 출력 영상을 비교해 고화질 영상으로 변환 시 발생하는 계조(Gradation, 명암의 자연스러운 표현) 손실없는 자연스러운 이미지를 만들어 주는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의 8K QLED TV는 올해 하반기에 65형 이상 대형 제품을 중심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그 동안 8K TV가 있어도 콘텐츠 해상도가 뒷받침 되지 않아 소비자들의 불만이 있었는데 삼성전자가 개발한 AI 고화질 변환 기술로 소비자의 시청 경험을 높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시장을 선도하는 차별화된 기술 확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