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시아나, 전자장비·반도체 등 2018년 첫 수출화물 수송

기사승인 2018.01.02  15:44:52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은 1일 새벽 1시 5분 2018년 첫 수출 화물기인 OZ987편으로 전자장비와 반도체로 구성된 화물 90여톤을 싣고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했다고 2일 밝혔다.

OZ987편은 보잉 747화물기로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중국 상하이 푸동공항에 도착하는 스케줄로 편성됐으며 전자장비 및 반도체 관련 화물 30톤 등 총 90여톤의 화물이 탑재됐다.

새해 첫 화물기 운항을 담당하게 된 아시아나항공 구영희(남·54) 기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해 새해 첫 수출 화물기를 운항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2018년 새해에도 항공 수출화물이 증대돼 모두가 행복한 한 해가 되길 소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