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아시아나항공, 최첨단 항공기 A350 4번째 도입

기사승인 2017.12.29  23:41:14

공유
default_news_ad2
인천공항에서 28일 진행된 아시아나항공 A350 4호기 도입식에서 아시아나항공 김수천 사장(오른쪽 일곱번째)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28일 최첨단 항공기인 A350 4호기를 도입했다고 29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의 A350 4호기는 27일(현지시간) 프랑스 툴루즈 에어버스 본사를 출발해 28일 오후 4시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4월 A350 1호기 도입 이후 4호기까지 도입함에 따라 중장거리 노선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

현재 A350은 장거리노선으로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에 주 7회 운항하고 있다.

인천~런던 노선은 현재 주3회 투입되던 것에서 내년 2월부터는 매일 운항하게 된다.

중단거리 노선은 △인천~오사카 △인천~후쿠오카 △인천~하노이 노선에 투입되고 있다.

현재 개발된 항공기 중 가장 최첨단 기종인 A350은 △동급 중대형 항공기 대비 확대된 객실 공간 △뛰어난 연료효율성 △소음과 탄소배출이 적은 친환경성 △기내 기압, 습도 및 조명 개선으로 쾌적한 기내 환경 제공 등의 장점을 보유하고 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