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이건희 회장, 올해 들어 순재산 약 9조원 증가...삼성전자 주가 상승 수혜

기사승인 2017.11.19  13:33:04

공유
default_news_ad2
▲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삼성전자 주가 상승세의 최대 수혜자로 떠올랐다. 올해 들어 재산가치가 9조원 가까이 늘어나며 전 세계 부호 37위에 올랐다. 이 회장의 아들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부호 100위권에 포함돼 53위를 차지했다.

19일 블룸버그의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이 회장의 순재산은 지난 17일(현지시각) 기준 222억달러(약 24조4089억원)에 달한다. 전 세계 37위로다. 지난해 초 86위에서 올해 초 60위원에 진입한 후 상승세를 유지하며 40위권 내에 들었다. 한국 기업가 중에서는 유일하게 세계 100대 부호에 포함됐다.

올해 들어 이 회장의 순재산은 80억달러(8조7960억원) 급증해 56.8%의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말 180만원대에 머물던 삼성전자 주가가 지난 17일 279만1000원까지 뛰어 약 1년만에 55%가량 급등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이 회장의 재산은 삼성전자 보통주가 155억달러로 가장 많고, 삼성생명 51억달러, 현금·기타자산 8억5000만달러, 삼성물산 6억9590만달러 등이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부호 중에서는 이 회장이 8위로 한국 기업가 중에서 유일하게 10위권에 들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순재산은 79억달러로 53위에 올랐다.

이외에 아태 지역 부호 100위권에 포함된 한국인 부호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이 81억달러로 52위, 권혁빈 스마일게이트홀딩스 회장이 72억달러로 59위였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65위(67억달러), 김정주 넥슨 창업자는 69위(64억달러),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96위(52억달러),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100위(51억달러) 등이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