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국경 초월한 한국의 매운 맛...농심 '신라면' 기내식 역사 20년

기사승인 2017.10.30  16:48:4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농심>

[위클리오늘=염지은 기자] 농심(부회장 신동원)은 신라면의 기내식 역사가 20주년을 맞았다고 30일 밝혔다.

농심은 1997년 대한항공을 시작으로 올 상반기 저비용항공사인 에어서울에도 신라면 공급을 완료하며 업계 최초로 국내 전 항공사에 기내식을 제공하고 있다.

신라면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진에어,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에어서울 등 퍼스트클래스부터 저비용항공사까지 좌석 등급에 관계없이 맛볼 수 있는 국내 유일한 기내식이다.

신라면을 공급하는 외국 항공사도 늘어나는 추세다. 농심 신라면을 기내식으로 제공하는 외국 항공사는 세계 최대 항공사인 미국 아메리칸 항공을 비롯해 유러, 남미 항공사 등으로 올해 처음 20곳을 넘겼다.

기내식 제품도 초창기에는 신라면만 공급됐지만 최근에는 오징어짬뽕, 튀김우동, 짜파게티범벅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

농심이 그동안 항공사에 공급한 라면은 약 3000만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연간 국제선 이용 승객수와 비슷한 수준이다.

기내식뿐 아니라 전 세계인이 이용하는 공항 라운지에서도 신라면을 만날 수 있다. 현재 인천공항 내 모든 항공사 라운지에는 신라면이 비치돼 있다.

농심은 2020년까지 외항사 기내식 공급을 지금보다 2배로 늘린다는 목표다. 취항 지역의 문화와 종교적 특성, 현지 시장 등을 고려한 국가별 맞춤 기내식 공급도 추진한다.

농심은 공항 이용객들이 탑승 전·후 접하는 라운지와 매점에도 신라면을 입점시킨다는 전략이다. 현재 미국 뉴욕 JFK 공항, 캐나다 밴쿠버 공항 라운지와 매점으로 신라면 입점을 확대하며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국내 항공기의 기내식은 우리나라의 식문화와 맛을 앞장서 알리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국내 1등 라면인 신라면을 비롯해 다양한 농심 제품을 서비스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염지은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