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LG전자, 퀄컴과 자율주행차 부품시장 본격 진출

기사승인 2017.10.19  17:10:39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 왼쪽부터) LG전자 스마트사업부장 김진용 부사장, CTO부문 안승권 사장과 퀄컴 자동차사업총괄 나쿨 두갈(Nakul Duggal) 부사장이 협약식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위클리오늘=김성현기자] LG전자가 퀄컴사와 손잡고 자율주행차 부품시장 선점에 나선다.

LG전자는 19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퀄컴과 차세대 커넥티드카 솔루션 공동개발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날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LG전자 서초 R&D캠퍼스 내에 이동통신 기반 V2X(Vehicle to Everything, 차량과 모든 개체 간 통신) 등 차세대 커넥티드카 솔루션과 미래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공동 연구소를 설립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LG전자와 퀄컴은 내년 말까지 마곡산업단지 내에 연면적 1320㎡ 규모의 연구소를 추가로 설립할 계획이다.

양사는 LG전자가 차량용 통신 및 커넥티드카 부품 분야에서 축적해 온 역량에 퀄컴의 LTE는 물론 5G에 이르는 차량용 통신칩셋 기술을 결합한 앞선 커넥티드카 솔루션을 선보임으로써 자율주행차 부품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ad37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