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KT, 세계최초 고속도로에서 5G 영상 전송 성공...자율주행 상용화 '성큼'

기사승인 2017.10.12  12:49:22

공유
default_news_ad2

-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와 같은 5G 기반의 초연결 서비스 상용화 기술 바탕 마련

KT의 임직원들이 차량에 구축된 5G-SLT 시스템 연결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사진=KT>

[위클리오늘=김성현 기자] KT가 세계 최초로 고속도로에서 5G 영상 전송에 성공했다.

KT(회장 황창규)는 시속 100km 이상 고속 이동하는 차량과 5G 네트워크를 연결해 영상을 전송하는 ‘5G-SLT(스카이라이프 LTE TV)’ 기술 시연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SLT는 KT의 LTE 기술을 KT스카이라이프의 위성방송에 접목해 운전 상황과 관계없이 고화질의 영상을 제공하는 기술로 지난 7월에 출시됐다.

위성으로 실시간 방송을 제공하다 폭우가 내리거나 터널에 진입하는 등 위성신호가 약해질 경우 LTE를 통해 실시간 방송신호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이번 기술 시연을 위해 KT는 한국도로공사의 협조로 영동고속도로 내 대관령1터널에 ‘18년 평창에서 선보일 5G 시범 서비스를 위해 개발한 ‘5G 기지국(RFU)’을 설치하고 이를 ‘5G 데이터 처리 장비(BBU)’와 연결해 5G 네트워크 환경을 구축했다.

KT는 5G와 4G, 위성과 모두 연동되는 ‘5G-SLT 시스템’이 설치된 차량이 일반 고속도로에서 위성과 4G 네트워크로부터 방송신호를 수신하다 대관령1터널에 진입하는 즉시 5G 네트워크와 차량이 연결돼 방송신호를 이어받아 터널에서도 끊김없는 실시간 TV 서비스가 가능함을 확인했다.

5G-SLT 시스템은 5G 단말과 5G·4G 네트워크를 선택해 활용할 수 있는 라우터, 위성TV용 단말로 구성돼 있다. KT는 고속도로 상황과 유사하게 5G 네트워크가 구축된 실험실 환경에서 위성신호와 4G, 5G를 모두 연동하는 테스트와 최적화를 8월부터 3개월간 진행해 이번 시연에 성공할 수 있었다.

KT는 이번 5G-SLT 기술 시연 성공이 고속으로 이동하는 상황에서도 연결성을 보장해야 하는 자율주행, 커넥티드카와 같은 5G 기반의 초연결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기술 바탕을 마련한 것이라고 평했다.

향후 KT는 5G-SLT 기술의 추가적인 현장 테스트와 5G 네트워크 최적화 과정을 거쳐 서울, 인천 등 주요도시에서 평창으로 향하는 길목인 영동고속도로 내 대관령터널과 ‘18년 주요 5G 시범서비스 지역인 평창, 강릉에서 ‘18년 평창을 찾는 관람객들을 위한 5G 체험 행사에 이를 활용할 계획이다.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서창석 전무는 "이번 5G와 고속으로 이동하는 차량 연결 성공으로, 향후 5G를 기반으로 어떠한 환경에서도 최상의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며, “ICT 분야에서 쌓아온 세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KT만의 고품질 특화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ad37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