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TV홈쇼핑 소비자 불만 5년간 7백여건...허위·과장 광고 민원 70%

기사승인 2017.10.10  11:14:10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김성현기자] 지난 5년 6개월간 TV홈쇼핑의 허위·과장 광고, 상품공급업자에 대한 불공정 갑질 행위 등 피해가 700여건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허위·과장·과대 광고로 인한 소비자 불만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10일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이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국민신문고 민원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7년 6월까지 TV홈쇼핑에 관한 민원은 총 682건을 기록했다.

상품 과대광고, 여행상품 허위기만 광고로 인한 피해, 무료배송 광고 후 배송료 요구, 상품 공급지연, 사은품 사기, 적립금 포인트 사용범위 무단변경, 부실 민원 대응, 개인정보를 활용한 보험상품 가입 권유 등 다양한 내용이 국민신문고에 접수됐다.

이중 허위·과장·과대 광고로 인한 소비자 불만이 70% 이상이다.

이 밖에 상품 발송 시 PPL강요, 불투명한 판매 수수료율 관련 민원 사항부터, 최근 방송통신위원회에서도 시정명령 조치를 한 바 있는 인서트 광고영상 민원까지 상품공급업자에 대한 TV홈쇼핑사의 불공정 갑질 행위 등 다양한 내용이 있었다.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TV홈쇼핑사에 대한 소비자 피해구제 신청도 꾸준히 늘어났다.

송희경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TV홈쇼핑 관련 소비자 피해 구제 현황’ 자료에 따르면 TV홈쇼핑 관련 피해구제현황 건수는 2013년 223건에서 2015년 648건으로 급증했다. 지난해에는 174건으로 비교적 양호했다.

피해구제 신청이유는 품질·AS관련이 압도적으로 많았고 표시·광고 위반, 계약해제·불이행 관련이 뒤를 이었다.

송희경 의원은 “TV홈쇼핑사의 계속적인 자정노력과 정부의 잇따른 제도개선 노력에도 불구하고 TV홈쇼핑의 허위·과장·과대광고 및 불공정행위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불만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TV홈쇼핑사와 정부는 이익우선의 1차원적인 경영목표가 아니라 중소기업에 대한 상생과 올바른 유통채널 역할을 바라는 국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소비자 만족도 제고와 홈쇼핑 업계 상생 생태계 마련을 위한 근본적 대책 마련에 더욱 철저히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ad37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