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풀무원·푸드머스, 내년부터 '시니어 식생활개선 사업' 본격

기사승인 2017.09.29  14:14:28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풀무원>

[위클리오늘=염지은 기자] 풀무원이 식자재 유통전문 계열사 푸드머스와 고령사회에 진입하는 내년부터 고령자를 위한 바른먹거리 캠페인을 교육 사업을 본격 시행한다.

풀무원과 푸드머스는 2018년부터 '시니어 식생활개선 사업'을 본격 시행, 고령자 비율이 높은 농촌 3개 마을을 지정하고 총 120회에 걸쳐 시니어 식생활개산 사업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우리나라는 고령인구가 빠르게 증가하며 내년에 65세 이상 인구가 14% 이상인 고령사회에 진입한다. 하지만 고령자들의 잘못된 식습관·식생활에 따른 영양섭취 부족과 불균형, 노인비만이 증가하고 있다.

‘시니어 식생활개선 사업’은 ▲공동급식 '마을밥상' 운영 ▲영양상담 ▲찾아가는 식생활 교육 등이다.

풀무원과 푸드머스는 올해 충북 음성군 대소면 연호동 마을 고령자 24명을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운영중이다.

푸드머스는 ‘시니어 식생활개선 사업’의 핵심 프로그램인 ‘마을밥상’에 2015년 국내 최초로 론칭한 시니어 전문 브랜드 ‘소프트메이드(Softmade)’ 제품을 제공한다.

소프트메이드는 고령자의 치아상태에 따른 저작(음식을 씹는) 능력을 4단계로 구분해 부드럽고 영양균형을 맞춘 고령자친화식품이다.

푸드머스 김현희 팀장은 "이 사업을 시범 운영한지 4개월 차가 됐는데 음주 횟수를 줄이고 흰쌀밥 섭취량을 줄이시는 등 어르신들의 긍정적인 식습관 변화가 보인다"며 "올해 사업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더 많은 고령자분들이 건강한 식생활을 실천할 수 있도록 이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푸드머스는 지난 5월 실버케어 전문기업 롱라이프그린케어와 '고령자 식생활개선 및 급식서비스 표준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실버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지난 4월에는 성남시 고령친화종합체험관과 고령친화식품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한편, CJ그룹의 단체급식 전문기업인 CJ프레시웨이는 2015년 실버 전문 식자재 브랜드인 '헬씨누리'를 출시했다. 현대그린푸드는 건강식 전문브랜드인 '그리팅'을 선보이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발표한 ‘2016년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령친화식품 시장규모는 2011년 5104억원에서 2015년 7903억원으로 5년간 54.8%나 커졌다.

일본 개호(돌봄) 식품시장은 2012년 1020억엔(1조 100억원)에서 2020년 약 1286억엔(약 1조 3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염지은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