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현대홈쇼핑, 패션 드라이브...프리미엄 PB '라씨엔토' 론칭

기사승인 2017.09.11  11:11:54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현대홈쇼핑(대표 강찬석)이 PB(유통사 자체 브랜드)를 강화하고 있다.

11일 현대홈쇼핑은 가을(F/W) 시즌을 맞아 오는 16일 프리미엄 패션의류 PB '라씨엔토(Laciento)'를 론칭한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출시한 생활가전 브랜드 '오로타'에 이은 두번째 PB다.

현대홈쇼핑은 '라씨엔토'의 남성복, 잡화 등 다양한 라인업을 추가 출시해 연간 50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메가브랜드로 키울 계획이다.

'라씨엔토'는 숫자 100을 뜻하는 이태리어 센토(CENTO)에서 차용한 브랜드명이다. '좋은 옷을 입으면 누구나 기분 좋아진다'는 모토(motto) 아래 합성섬유가 섞이지 않은 최상의 소재와 차별화된 디자인·봉제 등을 통해 고객에게 최고의 만족을 주겠다는 철학을 담았다.

'라씨엔토'는 캐시미어 100%, 울 100%, 풀스킨 밍크, 수리알파카 등 기존 홈쇼핑 의류 대비 가격대가 약 20~40% 높은 프리미엄 소재로 제작했다. 고급소재, 홀가먼트 봉제 등에서 얻을 수 있는 편안한 착용감과 광택감을 강조했다.

이번 F/W 시즌에는 니트·코트·원피스 등 16개 아이템을 선보일 예정이다. 가격대는 10만원대에서 100만원대다.

컬러는 오트밀·그레이·딥그린 등 자연 색감을 그대로 살려 어느 옷에나 쉽게 어울리도록 했다.

현대홈쇼핑은 우수고객 100여명을 초청해 프리론칭쇼를 진행하고 17일까지 무역센터점 4층에 '라씨엔토' 팝업스토어를 열어 구매력이 높고 소재에 민감한 강남 고객들을 먼저 공략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백화점그룹은 2012년 현대홈쇼핑을 통해 의류업체 한섬을 4200억원에 사들였다. 올 3월에는 한섬을 통해 3000억원에 인수한 SK네트웍스 패션사업 부문 인수 작업을 마무리하고 패션사업 부문 강화에 본격 나서고 있다.

이하나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