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현대백화점그룹, 유통업계 최초 '2시간 휴가제' 도입

기사승인 2017.08.29  16:40:31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김성현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이 연차를 2시간 단위로 사용할 수 있는 ‘2시간 휴가제’(반반차 휴가)를 유통업계 최초로 도입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현대백화점과 한섬이 이달 중순부터 2시간 휴가제를 시범 도입한 데 이어 다음달 1일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간다고 29일 밝혔다.

현대백화점과 한섬에 이어 현대홈쇼핑, 현대그린푸드 등 다른 계열사에도 2시간 휴가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상당수의 기업들이 연차를 반으로 나눠쓰는 ‘반차 휴가제’는 시행하고 있지만 2시간 휴가제를 도입한 곳은 드물다.

2시간 휴가제는 특히 자녀를 둔 기혼 여성직원이나 임산부직원, 결혼을 앞둔 미혼 직원들에게 인기가 많을 것으로 보인다.

2시간 휴가제는 하루 근무시간(8시간) 중 2시간 연차를 쓰면 임직원 개인 연차에서 0.25일을 빼는 것으로, 2시간 휴가를 4번 사용하면 개인 연차 1일이 소진된다.

이에 따라 만 1년 가량 근무한 현대백화점과 한섬 직원의 경우 개인 연차(19일) 중 여름 휴가(7일)·겨울 휴가(3일)를 제외하고 한 달 평균 3회 가량 2시간 휴가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2시간 휴가제 도입으로 유연한 근무환경이 조성돼 임직원들의 근무 만족도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직원들이 일과 가정 모두에서 균형적인 삶을 유지하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그룹은 출산휴가 신청과 동시에 최대 2년간 자동으로 휴직할 수 있는 '자동 육아 휴직제', 퇴근 후 PC가 자동으로 꺼지는 'PC 오프(PC-OFF) 시스템' 등 일과 가정 양립을 위한 다양한 복지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